KBS NEWS

뉴스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7월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화성-14형을 시험 발사했다. 이튿날(5일)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레드라인이라는 말이 자주 나오는데...
[데이터]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15일부터 18일까지(8월18일 09:00기준) 정부가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이 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ISSUE
입력 2017.06.19 (21:06) | 수정 2017.06.19 (21:2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직을 사임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런 사실은 홍 전 회장을 공개 비판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중앙일보 측이 반박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는데요,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지명됐습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홍 전 회장은 특보 지명과 관련해 자신과 상의한 바가 없었다며 애매한 태도를 취했습니다.

<녹취> 홍석현(전 중앙일보 회장/지난 21일) : "처음 듣는 얘기라서, (외교부에서) 곧 전화를 하겠다고 하니까 한번 들어보고..."

홍 전 회장은 이후 중앙일보사를 통해 개인적인 사정을 들어 수 차례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소식은 중앙일보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홍 전 지사는 어제(18일)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홍 전회장과 중앙일보, JTBC를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前 경남지사/어제) :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도 있다..."

중앙일보는 이에 "특보 지명 발표 당일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였다" 면서 "홍 전 지사가 발언을 철회하고 공개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홍 전 회장에 대한 해촉 절차를 밟을 것이라면서 후임 특보 임명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 입력 2017.06.19 (21:06)
    • 수정 2017.06.19 (21:20)
    뉴스 9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앵커 멘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직을 사임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런 사실은 홍 전 회장을 공개 비판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중앙일보 측이 반박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는데요,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지명됐습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홍 전 회장은 특보 지명과 관련해 자신과 상의한 바가 없었다며 애매한 태도를 취했습니다.

<녹취> 홍석현(전 중앙일보 회장/지난 21일) : "처음 듣는 얘기라서, (외교부에서) 곧 전화를 하겠다고 하니까 한번 들어보고..."

홍 전 회장은 이후 중앙일보사를 통해 개인적인 사정을 들어 수 차례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소식은 중앙일보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홍 전 지사는 어제(18일)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홍 전회장과 중앙일보, JTBC를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前 경남지사/어제) :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도 있다..."

중앙일보는 이에 "특보 지명 발표 당일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였다" 면서 "홍 전 지사가 발언을 철회하고 공개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홍 전 회장에 대한 해촉 절차를 밟을 것이라면서 후임 특보 임명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