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공정률 29%…신고리 5·6호기 운명은?
입력 2017.06.19 (21:14) | 수정 2017.06.19 (21:2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공정률 29%…신고리 5·6호기 운명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9일) 주인공은 고리 1호기 였지만, 더 큰 관심을 끈 것은 현재 건설이 진행중인 신고리 5,6호기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건설 백지화 또는 건설 중단을 발표할 것이란 예상도 있었지만 원론적인 큰 방향의 언급만 있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전체 공정률은 약 28.8%, 공사비로만 이미 1조 5천억 원 이상이 들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형은 지난 대선 때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백지화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하지만 오늘(19일)은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비용, 보상비용, 전력설비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하여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습니다."

각계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문 대통령의 신중론에 원전 건설을 찬성하고 있는 산업계와 관련 학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윤병조(부산대 원자력안전 및 방재연구소장) : "건설 중단 가능성도 많았었는데, 다시 한 번 여러 사항을 짚어보고 결정하시겠다니까 그나마 다행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반면 시민환경단체는 시간을 끌면 매몰비용이 늘어나 건설 중단이 더 힘들어질 수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김해창(신고리 5·6호기 부산시민운동본부) : "건설 중단과 백지화에 대한 언급이 있기를 기대했습니다만, 구체적인 게 없어서 다소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건설을 계속할지, 중단할지, 신고리원전 5,6호기의 운명을 놓고 다시 한 번 치열한 논란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공정률 29%…신고리 5·6호기 운명은?
    • 입력 2017.06.19 (21:14)
    • 수정 2017.06.19 (21:22)
    뉴스 9
공정률 29%…신고리 5·6호기 운명은?
<앵커 멘트>

오늘(19일) 주인공은 고리 1호기 였지만, 더 큰 관심을 끈 것은 현재 건설이 진행중인 신고리 5,6호기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건설 백지화 또는 건설 중단을 발표할 것이란 예상도 있었지만 원론적인 큰 방향의 언급만 있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전체 공정률은 약 28.8%, 공사비로만 이미 1조 5천억 원 이상이 들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형은 지난 대선 때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백지화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하지만 오늘(19일)은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비용, 보상비용, 전력설비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하여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습니다."

각계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문 대통령의 신중론에 원전 건설을 찬성하고 있는 산업계와 관련 학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윤병조(부산대 원자력안전 및 방재연구소장) : "건설 중단 가능성도 많았었는데, 다시 한 번 여러 사항을 짚어보고 결정하시겠다니까 그나마 다행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반면 시민환경단체는 시간을 끌면 매몰비용이 늘어나 건설 중단이 더 힘들어질 수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김해창(신고리 5·6호기 부산시민운동본부) : "건설 중단과 백지화에 대한 언급이 있기를 기대했습니다만, 구체적인 게 없어서 다소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건설을 계속할지, 중단할지, 신고리원전 5,6호기의 운명을 놓고 다시 한 번 치열한 논란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