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정치도 경제도 냉랭…삭막한 한중수교 25주년
정치도 경제도 냉랭…삭막한 한중수교 25주년
23일 저녁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하는 리셉션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중국에서는 현직 주요 인사가...
[취재후] 합의는 했지만…대체 버스차고지 없어 ‘불씨’ 여전
합의는 했지만…대체 버스차고지 없어 ‘불씨’ 여전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막아야 합니다."어제(23일) 오전 서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0년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입력 2017.06.19 (21:16) | 수정 2017.06.19 (21:5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10년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에 들어가면서, 이제 가동중인 원전은 24기가 됐습니다.

앞으로 수명을 다하는 원전이 줄을 잇게 되는데요,

10년 내에 6기의 수명이 끝나고, 2030년까지를 보면 12기, 그러니까 국내 원전 절반의 설계 수명이 다하게 됩니다.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대 이하로 줄이겠다는게 정부 방침인데요,

전력 공급은 어떻게 될까요?

가정에 들어오는 전력을 생산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비중은 석탄, 그 다음 원자력이 차지합니다.

이 둘 비중이 70%가 넘죠.

문 대통령이 밝힌 "국가 에너지정책 대전환"의 핵심은 이 비중을 낮추겠다는 겁니다.

그간 석탄과 원전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건 저렴한 비용을 우선시한 결과입니다.

원자력의 경우, LNG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앞으로 안전과 환경에 비중을 둬 앞으로 신재생에너지·LNG의 비중을 늘려간다면, 관건은 2가지입니다.

우선 '전기요금이 비싸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이 생기죠.

누진제까지 적용받는 주택용보단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이 먼저 필요하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그렇다면, 전력수급에 이상은 없을까요.

고리1호기 폐로로 전체의 0.5% 정도 전력 손실은 생겼지만, 전체 발전량은 늘어난터라 전력 예비율은 20% 안팎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수준으로 볼 때, 지난해 같은 전력대란 우려는 없다는 게 관계 당국 예측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10년 동안 원전 6기의 수명이 다하면 전체 전력 생산의 5% 남짓이 줄어드니, 장기적 대비는 필요합니다.

정부의 에너지 청사진은 올해 말 예정된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10년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 입력 2017.06.19 (21:16)
    • 수정 2017.06.19 (21:59)
    뉴스 9
10년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기자 멘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에 들어가면서, 이제 가동중인 원전은 24기가 됐습니다.

앞으로 수명을 다하는 원전이 줄을 잇게 되는데요,

10년 내에 6기의 수명이 끝나고, 2030년까지를 보면 12기, 그러니까 국내 원전 절반의 설계 수명이 다하게 됩니다.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대 이하로 줄이겠다는게 정부 방침인데요,

전력 공급은 어떻게 될까요?

가정에 들어오는 전력을 생산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비중은 석탄, 그 다음 원자력이 차지합니다.

이 둘 비중이 70%가 넘죠.

문 대통령이 밝힌 "국가 에너지정책 대전환"의 핵심은 이 비중을 낮추겠다는 겁니다.

그간 석탄과 원전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건 저렴한 비용을 우선시한 결과입니다.

원자력의 경우, LNG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앞으로 안전과 환경에 비중을 둬 앞으로 신재생에너지·LNG의 비중을 늘려간다면, 관건은 2가지입니다.

우선 '전기요금이 비싸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이 생기죠.

누진제까지 적용받는 주택용보단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이 먼저 필요하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그렇다면, 전력수급에 이상은 없을까요.

고리1호기 폐로로 전체의 0.5% 정도 전력 손실은 생겼지만, 전체 발전량은 늘어난터라 전력 예비율은 20% 안팎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수준으로 볼 때, 지난해 같은 전력대란 우려는 없다는 게 관계 당국 예측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10년 동안 원전 6기의 수명이 다하면 전체 전력 생산의 5% 남짓이 줄어드니, 장기적 대비는 필요합니다.

정부의 에너지 청사진은 올해 말 예정된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