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北 최고존엄이 발표한 ‘초유의 성명’…추석 연휴 도발하나?
北 최고존엄이 발표한 ‘초유의 성명’…추석 연휴 도발하나?
최고 수위 北 김정은 명의 성명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 고려”트럼프의 유엔 연설에 대해 김정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ISSUE
입력 2017.06.19 (21:25) | 수정 2017.06.20 (10:1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낙동강 녹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가뭄까지 더욱 심각해지고 있어서 낙동강의 수문을 열기도 힘든 상황인데요.

정부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낙동강 달성보 인근.

강가로 다가가자 초록 물감을 잔뜩 풀어놓은 듯 녹조띠가 수면을 뒤덮고 있습니다.

이곳 도동서원 인근 달성보에서는 남조류 개체수가 3주 동안 2배나 급증하는 등 수문 개방 이후에도 녹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류에 있는 강정보로 거슬러 올라가 봤습니다.

남조류 세포수는 현재 1㎖당 5만 천여 개로 조류경보제 '경계' 단계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낮 기온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된다면 남조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대발생' 단계로 악화할 우려가 큽니다.

수질 개선을 위해 보 수문을 열 수도 없습니다.

긴 가뭄 탓에 당장 쓸 물도 부족한 탓입니다.

<인터뷰> 김근호(대구 달성군 화원읍) : "(더워서) 물 자체가 증발되다 보니까 계속(양수장을) 24시간 가동 하다보니까 우리는겨우 버티고 나가는데..."

정부는 우선 식수에 대한 정수 처리를 강화한 뒤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환경부 관계자(음성변조) : "모내기철도 아직 제대로, 100% 다 끝난 게 아니고.. 계속 관계부처 합동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거든요."

폭염 속에 녹조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지만 가뭄까지 겹쳐 뚜렷한 대책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 입력 2017.06.19 (21:25)
    • 수정 2017.06.20 (10:17)
    뉴스 9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앵커 멘트>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낙동강 녹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가뭄까지 더욱 심각해지고 있어서 낙동강의 수문을 열기도 힘든 상황인데요.

정부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낙동강 달성보 인근.

강가로 다가가자 초록 물감을 잔뜩 풀어놓은 듯 녹조띠가 수면을 뒤덮고 있습니다.

이곳 도동서원 인근 달성보에서는 남조류 개체수가 3주 동안 2배나 급증하는 등 수문 개방 이후에도 녹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류에 있는 강정보로 거슬러 올라가 봤습니다.

남조류 세포수는 현재 1㎖당 5만 천여 개로 조류경보제 '경계' 단계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낮 기온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된다면 남조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대발생' 단계로 악화할 우려가 큽니다.

수질 개선을 위해 보 수문을 열 수도 없습니다.

긴 가뭄 탓에 당장 쓸 물도 부족한 탓입니다.

<인터뷰> 김근호(대구 달성군 화원읍) : "(더워서) 물 자체가 증발되다 보니까 계속(양수장을) 24시간 가동 하다보니까 우리는겨우 버티고 나가는데..."

정부는 우선 식수에 대한 정수 처리를 강화한 뒤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환경부 관계자(음성변조) : "모내기철도 아직 제대로, 100% 다 끝난 게 아니고.. 계속 관계부처 합동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거든요."

폭염 속에 녹조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지만 가뭄까지 겹쳐 뚜렷한 대책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