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고영신 방통위원 추천 철회…“관련사업 종사로 결격”
입력 2017.06.19 (21:28) | 수정 2017.06.19 (22:12)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고영신 방통위원 추천 철회…“관련사업 종사로 결격”
국민의당이 19일(오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후보로 내정했던 고영신 한양대 특임교수에 대해 추천을 철회하기로 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고 교수가 방송통신 관련 사업에 3년 이내에 종사했던 일로 인해 방통위원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 오늘 추천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국민의당 몫인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로 내정된 고 후보는 2016년까지 KNN(부산경남방송) 사외이사를 맡았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2016년 3월 방송에 출연해서 "안풍(安風)이 한때는 쓰나미로 발전하는 게 아닌가 예견했는데, 본인의 정치력 부족으로 '안팎 곱사등이' 신세가 됐다"며 안철수 전 대표를 강하게 비난했다는 주장이 당 안팎에서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당은 상임위원 추천 후보자를 다시 공모한다.

국민의당은 지난 선발 때 고 교수와 함께 면접을 본 다른 지원자들에게도 재공모 참여 의사를 타진하는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이번 주 내로 선정을 마무리 짓고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 추천을 완료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방통위원 추천 후보자를 오는 20일까지 추가 공모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15일까지 6명이 응모했으나 후보군이 너무 작다고 판단해 심사 전 단계에서 추가 공모를 결정했다"며 "21∼22일 면접을 마쳐 누구를 추천할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국민의당, 고영신 방통위원 추천 철회…“관련사업 종사로 결격”
    • 입력 2017.06.19 (21:28)
    • 수정 2017.06.19 (22:12)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고영신 방통위원 추천 철회…“관련사업 종사로 결격”
국민의당이 19일(오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후보로 내정했던 고영신 한양대 특임교수에 대해 추천을 철회하기로 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고 교수가 방송통신 관련 사업에 3년 이내에 종사했던 일로 인해 방통위원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 오늘 추천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국민의당 몫인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로 내정된 고 후보는 2016년까지 KNN(부산경남방송) 사외이사를 맡았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2016년 3월 방송에 출연해서 "안풍(安風)이 한때는 쓰나미로 발전하는 게 아닌가 예견했는데, 본인의 정치력 부족으로 '안팎 곱사등이' 신세가 됐다"며 안철수 전 대표를 강하게 비난했다는 주장이 당 안팎에서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당은 상임위원 추천 후보자를 다시 공모한다.

국민의당은 지난 선발 때 고 교수와 함께 면접을 본 다른 지원자들에게도 재공모 참여 의사를 타진하는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이번 주 내로 선정을 마무리 짓고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 추천을 완료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방통위원 추천 후보자를 오는 20일까지 추가 공모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15일까지 6명이 응모했으나 후보군이 너무 작다고 판단해 심사 전 단계에서 추가 공모를 결정했다"며 "21∼22일 면접을 마쳐 누구를 추천할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