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를 믿어도 되나?의심이 나게 하는 사실이 또 드러났습니다.농식품부 검...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WSJ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입력 2017.06.19 (21:32) | 수정 2017.06.19 (21:3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WSJ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북한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해왔다는 겁니다.

박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노르웨이에서 미국 민간단체 관계자를 만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트럼프 행정부와의 직접 대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최선희(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지난달) : "여건이 되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하죠, 뭐."

그런데 이런 북미 접촉이 지난해 초부터 1년 이상 지속돼 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국장과 만났는데,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이런 대화 채널은 워싱턴에 있는 뉴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수립했으며, 대북 협상가로 통하는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역시 지난해 초 뉴욕에서 북한 외교관을 이십여 차례나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리처드슨(전 뉴멕시코주지사/지난 4월) : "선제적인 대북 군사 공격을 계속 언급하는 게 불안합니다. 모든 군사적 선택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말을 그만해야 합니다."

이런 북미 외교 채널이 이어지면서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보가 웜비어 석방 문제 해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석회입니다.
  • WSJ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 입력 2017.06.19 (21:32)
    • 수정 2017.06.19 (21:37)
    뉴스 9
WSJ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앵커 멘트>

미국과 북한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해왔다는 겁니다.

박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노르웨이에서 미국 민간단체 관계자를 만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트럼프 행정부와의 직접 대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최선희(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지난달) : "여건이 되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하죠, 뭐."

그런데 이런 북미 접촉이 지난해 초부터 1년 이상 지속돼 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국장과 만났는데,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이런 대화 채널은 워싱턴에 있는 뉴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수립했으며, 대북 협상가로 통하는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역시 지난해 초 뉴욕에서 북한 외교관을 이십여 차례나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리처드슨(전 뉴멕시코주지사/지난 4월) : "선제적인 대북 군사 공격을 계속 언급하는 게 불안합니다. 모든 군사적 선택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말을 그만해야 합니다."

이런 북미 외교 채널이 이어지면서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보가 웜비어 석방 문제 해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석회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