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이번 비는 짧은 시간 동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통해 비구름의 이동 모습을 확인해볼까요? 아침 북한에서...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자신의 발언이 왜곡, 편집됐고, 유도 질문의 함정에 빠졌다." 수해 속 외유논란에 국민 비하 발언의 당사자인 김학철 의원은 귀국 직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분노 범죄’ 위험 수위…안전망 구축 시급
입력 2017.06.19 (21:41) | 수정 2017.06.19 (21:54)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분노 범죄’ 위험 수위…안전망 구축 시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분노를 참지 못해 저지른 범죄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한해 발생하는 폭력 범죄의 40% 이상이 우발적인 충동 범죄라는 분석도 있는데요.

위험 수위에 오른 분노 범죄를 줄일 방안은 뭐가 있을지,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토바이가 진로를 방해했다며 갑자기 차선을 바꿔 들이받습니다.

끼어들기를 하는데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상대방 차를 망치로 부수는 운전자도 있습니다.

<녹취> '분노조절장애' 경험자 : "깜빡이도 안 켜고 갑자기 들어왔을 때 있잖아요. 진짜 따라가서 욕 한번 하고 싶고 차 진짜 뒤에서 받고 싶은..."

분노가 쌓여 폭발하는 이른바 '분노조절 장애' 상태에선 논리적 판단을 하는 뇌의 '전두엽' 기능이 마비됩니다.

스트레스 호르몬이 확 쏟아져 이성적인 설득이나 타협이 불가능합니다.

과도한 경쟁 등으로 스트레스가 넘쳐나는 사회.

분노 조절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평소 가족 등 주변의 관심이 중요합니다.

<인터뷰> 허은주(서울 양천구) : "저희 아이도 지금 사춘기이고 화가 많아서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지... 지금 이 시기에. 제가 아이들이 힘들어할 때 적절하게 어떻게 도와줘야 될지."

또 억눌린 분노를 해소하는 데는 정신과 치료나 심리 상담을 적극 받아보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화가 치밀 때 분노를 다스리는 나름의 방법을 찾아내 습관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의정(이대목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분노반응이 지금 나타났을때는 '3분 참기', 그 현장, 그 자리를 피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이 되겠고요."

분노 범죄가 날로 증가해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국가적 차원에서 원인을 분석하고 대처 방안을 찾는 노력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분노 범죄’ 위험 수위…안전망 구축 시급
    • 입력 2017.06.19 (21:41)
    • 수정 2017.06.19 (21:54)
    뉴스9(경인)
‘분노 범죄’ 위험 수위…안전망 구축 시급
<앵커 멘트>

최근 분노를 참지 못해 저지른 범죄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한해 발생하는 폭력 범죄의 40% 이상이 우발적인 충동 범죄라는 분석도 있는데요.

위험 수위에 오른 분노 범죄를 줄일 방안은 뭐가 있을지,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토바이가 진로를 방해했다며 갑자기 차선을 바꿔 들이받습니다.

끼어들기를 하는데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상대방 차를 망치로 부수는 운전자도 있습니다.

<녹취> '분노조절장애' 경험자 : "깜빡이도 안 켜고 갑자기 들어왔을 때 있잖아요. 진짜 따라가서 욕 한번 하고 싶고 차 진짜 뒤에서 받고 싶은..."

분노가 쌓여 폭발하는 이른바 '분노조절 장애' 상태에선 논리적 판단을 하는 뇌의 '전두엽' 기능이 마비됩니다.

스트레스 호르몬이 확 쏟아져 이성적인 설득이나 타협이 불가능합니다.

과도한 경쟁 등으로 스트레스가 넘쳐나는 사회.

분노 조절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평소 가족 등 주변의 관심이 중요합니다.

<인터뷰> 허은주(서울 양천구) : "저희 아이도 지금 사춘기이고 화가 많아서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지... 지금 이 시기에. 제가 아이들이 힘들어할 때 적절하게 어떻게 도와줘야 될지."

또 억눌린 분노를 해소하는 데는 정신과 치료나 심리 상담을 적극 받아보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화가 치밀 때 분노를 다스리는 나름의 방법을 찾아내 습관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의정(이대목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분노반응이 지금 나타났을때는 '3분 참기', 그 현장, 그 자리를 피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이 되겠고요."

분노 범죄가 날로 증가해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국가적 차원에서 원인을 분석하고 대처 방안을 찾는 노력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