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불탄 포도밭 ‘덩그러니’…화마 휩쓴 美 ‘나파’, 관광도 직격탄
불탄 포도밭 ‘덩그러니’…화마 휩쓴 美 ‘나파’, 관광도 직격탄
지난 16일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나파-소노마 카운티를 찾았습니다. 지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7.06.19 (22:07) | 수정 2017.06.19 (22:12) 인터넷 뉴스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19일) 자신의 옛 직장 상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이 모(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씨는 지난 14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 상사를 숨지게 한 뒤 보관 중이던 현금 6천여만 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범행 나흘 만인 어젯밤 11시쯤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주변에 있는 모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검거 당시 이 씨는 범행 당시 훔친 현금 6천여만 원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평소 직장 상사가 많은 현금을 가지고 있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 씨는 자신의 범행을 숨기려는 목적으로 시신에 전분과 흑설탕을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이 씨와 대포폰으로 연락하며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이 씨의 직장동료 남 모(29) 씨를 구속했다.
  •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 입력 2017.06.19 (22:07)
    • 수정 2017.06.19 (22:12)
    인터넷 뉴스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19일) 자신의 옛 직장 상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이 모(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씨는 지난 14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 상사를 숨지게 한 뒤 보관 중이던 현금 6천여만 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범행 나흘 만인 어젯밤 11시쯤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주변에 있는 모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검거 당시 이 씨는 범행 당시 훔친 현금 6천여만 원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평소 직장 상사가 많은 현금을 가지고 있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 씨는 자신의 범행을 숨기려는 목적으로 시신에 전분과 흑설탕을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이 씨와 대포폰으로 연락하며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이 씨의 직장동료 남 모(29) 씨를 구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