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7.06.19 (22:07) | 수정 2017.06.19 (22:12) 인터넷 뉴스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19일) 자신의 옛 직장 상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이 모(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씨는 지난 14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 상사를 숨지게 한 뒤 보관 중이던 현금 6천여만 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범행 나흘 만인 어젯밤 11시쯤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주변에 있는 모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검거 당시 이 씨는 범행 당시 훔친 현금 6천여만 원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평소 직장 상사가 많은 현금을 가지고 있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 씨는 자신의 범행을 숨기려는 목적으로 시신에 전분과 흑설탕을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이 씨와 대포폰으로 연락하며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이 씨의 직장동료 남 모(29) 씨를 구속했다.
  •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 입력 2017.06.19 (22:07)
    • 수정 2017.06.19 (22:12)
    인터넷 뉴스
경찰,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2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19일) 자신의 옛 직장 상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이 모(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씨는 지난 14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 상사를 숨지게 한 뒤 보관 중이던 현금 6천여만 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범행 나흘 만인 어젯밤 11시쯤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주변에 있는 모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검거 당시 이 씨는 범행 당시 훔친 현금 6천여만 원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평소 직장 상사가 많은 현금을 가지고 있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 씨는 자신의 범행을 숨기려는 목적으로 시신에 전분과 흑설탕을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이 씨와 대포폰으로 연락하며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이 씨의 직장동료 남 모(29) 씨를 구속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