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女축구 현대제철, 이천대교 꺾고 9G 무패 행진
입력 2017.06.19 (22:18) | 수정 2017.06.19 (22:20) 연합뉴스
女축구 현대제철, 이천대교 꺾고 9G 무패 행진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의 양대 강자인 인천현대제철과 이천대교의 올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도 현대제철이 승리를 거뒀다.

현대제철은 19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2017 IBK기업은행 WK리그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라이벌 대교를 3-1로 격파했다.

WK리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비야가 전반 17분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고, 이어 후반 15분 장슬기가 추가 골을 넣었다.

현대제철은 후반 골키퍼와 수비수의 사인이 맞지 않아 빈 골문으로 대교 썬데이에 어이없는 한 골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흔들리지 않고 박희영이 추가 골을 성공하며 승기를 굳혔다.

현대제철과 대교는 2009년 WK리그가 출범한 이후 한 해를 제외하고는 우승컵을 나눠 가진 국내 여자축구의 양대 강자다.

대교가 연고지 고양 시절부터 2009년, 2011, 2012년 세 차례 우승하며 앞서갔으나, 2013년 이후에는 줄곧 현대제철이 1위를 차지했고 대교는 2014년 이후 내리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들 라이벌의 경기는 K리그 클래식 서울과 수원 삼성의 '슈퍼매치'에 빗대 '원더매치'로 불리기도 한다.

이번 시즌에서는 두 번 만나 두 번 다 현대제철이 이겼다.

이날 승리로 현대제철은 9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8승2무1패(승점26점)로 확고한 1위 자리를 굳혔다. 2위 화천KSPO와 승점 차는 7로 벌어졌다.

이날 보은 상무는 수원시설관리공단과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앞서가다 후반 추가시간에 자책골을 범하며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하위 경주 한수원은 2위 화천KSPO를 만나 선전하며 2-2로 비겼다.

서울시청은 구미 스포츠토토와 구미 원정 경기에서 후반 6분 최유정의 결승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 女축구 현대제철, 이천대교 꺾고 9G 무패 행진
    • 입력 2017.06.19 (22:18)
    • 수정 2017.06.19 (22:20)
    연합뉴스
女축구 현대제철, 이천대교 꺾고 9G 무패 행진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의 양대 강자인 인천현대제철과 이천대교의 올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도 현대제철이 승리를 거뒀다.

현대제철은 19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2017 IBK기업은행 WK리그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라이벌 대교를 3-1로 격파했다.

WK리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비야가 전반 17분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고, 이어 후반 15분 장슬기가 추가 골을 넣었다.

현대제철은 후반 골키퍼와 수비수의 사인이 맞지 않아 빈 골문으로 대교 썬데이에 어이없는 한 골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흔들리지 않고 박희영이 추가 골을 성공하며 승기를 굳혔다.

현대제철과 대교는 2009년 WK리그가 출범한 이후 한 해를 제외하고는 우승컵을 나눠 가진 국내 여자축구의 양대 강자다.

대교가 연고지 고양 시절부터 2009년, 2011, 2012년 세 차례 우승하며 앞서갔으나, 2013년 이후에는 줄곧 현대제철이 1위를 차지했고 대교는 2014년 이후 내리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들 라이벌의 경기는 K리그 클래식 서울과 수원 삼성의 '슈퍼매치'에 빗대 '원더매치'로 불리기도 한다.

이번 시즌에서는 두 번 만나 두 번 다 현대제철이 이겼다.

이날 승리로 현대제철은 9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8승2무1패(승점26점)로 확고한 1위 자리를 굳혔다. 2위 화천KSPO와 승점 차는 7로 벌어졌다.

이날 보은 상무는 수원시설관리공단과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앞서가다 후반 추가시간에 자책골을 범하며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하위 경주 한수원은 2위 화천KSPO를 만나 선전하며 2-2로 비겼다.

서울시청은 구미 스포츠토토와 구미 원정 경기에서 후반 6분 최유정의 결승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