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입력 2017.06.19 (23:06)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런 사실은 홍 전 회장에 대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비판에 대해 중앙일보 측이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지명됐습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홍 전 회장은 특보 지명과 관련해 자신과 상의한 바가 없었다며 애매한 태도를 취했습니다.

<녹취> 홍석현(전 중앙일보 회장) : "처음 듣는 얘기라서. .(외교부에서) 곧 전화를 하겠다고 하니까 한번 들어보고.."

홍 전 회장은 이후 중앙일보사를 통해 개인적인 사정을 들어 수 차례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소식은 중앙일보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홍 전 지사는 어제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홍 전회장과 중앙일보, JTBC를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전 경남지사) :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도 있다..."

중앙일보는 이에 "특보 지명 발표 당일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였다" 면서 "홍 전 지사가 발언을 철회하고 공개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홍 전 회장에 대한 해촉 절차를 밟을 것이라면서 후임 특보 임명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 입력 2017.06.19 (23:06)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홍석현 특보 사의…靑 “해촉 절차 밟을 것”
<앵커 멘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런 사실은 홍 전 회장에 대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비판에 대해 중앙일보 측이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지명됐습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홍 전 회장은 특보 지명과 관련해 자신과 상의한 바가 없었다며 애매한 태도를 취했습니다.

<녹취> 홍석현(전 중앙일보 회장) : "처음 듣는 얘기라서. .(외교부에서) 곧 전화를 하겠다고 하니까 한번 들어보고.."

홍 전 회장은 이후 중앙일보사를 통해 개인적인 사정을 들어 수 차례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소식은 중앙일보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홍 전 지사는 어제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홍 전회장과 중앙일보, JTBC를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전 경남지사) :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도 있다..."

중앙일보는 이에 "특보 지명 발표 당일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였다" 면서 "홍 전 지사가 발언을 철회하고 공개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홍 전 회장에 대한 해촉 절차를 밟을 것이라면서 후임 특보 임명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