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입력 2017.06.19 (23:09)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과 미국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해왔다는 겁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노르웨이에서 미국 민간단체 관계자를 만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트럼프 행정부와의 직접 대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최선희(北 외무성 미국국장) : "여건이 되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하죠, 뭐."

그런데 이런 북미 접촉이 지난해 초부터 1년 이상 지속돼 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국장과 만났는데,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이런 대화 채널은 워싱턴에 있는 뉴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수립했으며, 대북 협상가로 통하는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역시 지난해 초 뉴욕에서 북한 외교관을 이십여 차례나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빌 리처드슨(전 뉴멕시코 주지사/지난 4월) : "선제적인 대북 군사 공격을 계속 언급하는 게 불안합니다. 모든 군사적 선택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말을 그만해야 합니다."

이런 북미 외교 채널이 이어지면서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보가 웜비어 석방 문제 해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 입력 2017.06.19 (23:09)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북·미 비밀 외교채널 1년 이상 가동”
<앵커 멘트>

북한과 미국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해왔다는 겁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노르웨이에서 미국 민간단체 관계자를 만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트럼프 행정부와의 직접 대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최선희(北 외무성 미국국장) : "여건이 되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하죠, 뭐."

그런데 이런 북미 접촉이 지난해 초부터 1년 이상 지속돼 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국장과 만났는데,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는 물론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이런 대화 채널은 워싱턴에 있는 뉴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수립했으며, 대북 협상가로 통하는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역시 지난해 초 뉴욕에서 북한 외교관을 이십여 차례나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빌 리처드슨(전 뉴멕시코 주지사/지난 4월) : "선제적인 대북 군사 공격을 계속 언급하는 게 불안합니다. 모든 군사적 선택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말을 그만해야 합니다."

이런 북미 외교 채널이 이어지면서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보가 웜비어 석방 문제 해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