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입력 2017.06.19 (23:25)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낙동강 녹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뭄까지 더욱 심각해지고 있어서 낙동강의 수문을 열기도 힘든 상황, 정부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낙동강 달성보 인근.

강가로 다가가자 초록 물감을 잔뜩 풀어놓은 듯 녹조띠가 수면을 뒤덮고 있습니다.

이곳 도동서원 인근 달성보에서는 남조류 개체수가 3주 동안 2배나 급증하는 등 수문 개방 이후에도 녹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류에 있는 강정보로 거슬러 올라가 봤습니다.

남조류 세포수는 현재 1㎖당 5만 천여 개로 조류경보제 '경계' 단계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낮 기온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된다면 남조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대발생' 단계로 악화할 우려가 큽니다.

수질 개선을 위해 보 수문을 열 수도 없습니다.

긴 가뭄 탓에 당장 쓸 물도 부족한 탓입니다.

<인터뷰> 김근호(대구 달성군 화원읍) : "(더워서) 물 자체가 증발되다 보니까 계속(양수장을) 24시간 가동 하다보니까 우리는겨우 버티고 나가는데..."

정부는 우선 식수에 대한 정수 처리를 강화한 뒤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환경부 관계자(음성변조) : "모내기철도 아직 제대로, 100% 다 끝난 게 아니고.. 계속 관계부처 합동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거든요."

폭염 속에 녹조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지만 가뭄까지 겹쳐 뚜렷한 대책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 입력 2017.06.19 (23:25)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가뭄에 녹조 확산…수문 개방 ‘진퇴양난’
<앵커 멘트>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낙동강 녹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뭄까지 더욱 심각해지고 있어서 낙동강의 수문을 열기도 힘든 상황, 정부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낙동강 달성보 인근.

강가로 다가가자 초록 물감을 잔뜩 풀어놓은 듯 녹조띠가 수면을 뒤덮고 있습니다.

이곳 도동서원 인근 달성보에서는 남조류 개체수가 3주 동안 2배나 급증하는 등 수문 개방 이후에도 녹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류에 있는 강정보로 거슬러 올라가 봤습니다.

남조류 세포수는 현재 1㎖당 5만 천여 개로 조류경보제 '경계' 단계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낮 기온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된다면 남조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대발생' 단계로 악화할 우려가 큽니다.

수질 개선을 위해 보 수문을 열 수도 없습니다.

긴 가뭄 탓에 당장 쓸 물도 부족한 탓입니다.

<인터뷰> 김근호(대구 달성군 화원읍) : "(더워서) 물 자체가 증발되다 보니까 계속(양수장을) 24시간 가동 하다보니까 우리는겨우 버티고 나가는데..."

정부는 우선 식수에 대한 정수 처리를 강화한 뒤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환경부 관계자(음성변조) : "모내기철도 아직 제대로, 100% 다 끝난 게 아니고.. 계속 관계부처 합동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거든요."

폭염 속에 녹조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지만 가뭄까지 겹쳐 뚜렷한 대책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