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에서 입양돼…프랑스 여당 의원 당선
입력 2017.06.19 (23:29)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에서 입양돼…프랑스 여당 의원 당선
동영상영역 끝
30여년 전 프랑스로 입양됐던 한국계 프랑스인 의사 34살 조아킴 송 포르제가 프랑스 총선 결선투표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신당 후보로 나와 하원의원으로 당선됐습니다.

개표 결과 마크롱 대통령의 신당 연합은 전체 의석 중 61%인 350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습니다.
  • 한국에서 입양돼…프랑스 여당 의원 당선
    • 입력 2017.06.19 (23:29)
    • 수정 2017.06.19 (23:39)
    뉴스라인
한국에서 입양돼…프랑스 여당 의원 당선
30여년 전 프랑스로 입양됐던 한국계 프랑스인 의사 34살 조아킴 송 포르제가 프랑스 총선 결선투표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신당 후보로 나와 하원의원으로 당선됐습니다.

개표 결과 마크롱 대통령의 신당 연합은 전체 의석 중 61%인 350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습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