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특파원리포트]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폭우와 폭염, 그리고 다시 폭우. 종잡을 수 없는 날씨 변화가 한달 내내 일본을 괴롭히고 있다. 기상당국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파리 도심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테러 가능성
입력 2017.06.19 (23:46) | 수정 2017.06.20 (01:09) 인터넷 뉴스
파리 도심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테러 가능성
프랑스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괴한이 승용차를 경찰차량에 돌진시켜 승용차가 폭발하는 일이 발생했다.

운전자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숨졌으며, 폭발한 차량에서는 권총과 가스통 등이 발견됐다. 파리 검찰청은 즉각 테러 가능성을 놓고 수사에 착수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9일 오후(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정차돼 있던 경찰의 밴 차량에 돌진해 폭발하면서 화염에 휩싸였다.

차 안에 있던 용의자는 심각한 화상을 입고 체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곧 숨졌다고 내무부는 밝혔다. 용의자는 31세 남성으로 파리 외곽 거주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용의자의 차 안에서는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권총, 소형가스통 등 무기류가 발견됐다고 AFP통신이 익명의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용의자 외에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당국은 용의자가 승용차에 폭발물을 싣고 고의로 경찰 차량에 돌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프랑스 내 대테러 수사를 총괄하는 파리 검찰청은 테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사건이 발생하자 파리 경찰은 샹젤리제 대로 주변과 대통령관저인 엘리제궁 인근을 곧바로 차단했으며 주변의 지하철역도 모두 폐쇄했다.

앞서 프랑스 대선을 며칠 앞둔 지난 4월에도 샹젤리제 거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를 옹호하는 괴한이 경찰관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 파리 도심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테러 가능성
    • 입력 2017.06.19 (23:46)
    • 수정 2017.06.20 (01:09)
    인터넷 뉴스
파리 도심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테러 가능성
프랑스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괴한이 승용차를 경찰차량에 돌진시켜 승용차가 폭발하는 일이 발생했다.

운전자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숨졌으며, 폭발한 차량에서는 권총과 가스통 등이 발견됐다. 파리 검찰청은 즉각 테러 가능성을 놓고 수사에 착수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9일 오후(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정차돼 있던 경찰의 밴 차량에 돌진해 폭발하면서 화염에 휩싸였다.

차 안에 있던 용의자는 심각한 화상을 입고 체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곧 숨졌다고 내무부는 밝혔다. 용의자는 31세 남성으로 파리 외곽 거주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용의자의 차 안에서는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권총, 소형가스통 등 무기류가 발견됐다고 AFP통신이 익명의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용의자 외에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당국은 용의자가 승용차에 폭발물을 싣고 고의로 경찰 차량에 돌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프랑스 내 대테러 수사를 총괄하는 파리 검찰청은 테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사건이 발생하자 파리 경찰은 샹젤리제 대로 주변과 대통령관저인 엘리제궁 인근을 곧바로 차단했으며 주변의 지하철역도 모두 폐쇄했다.

앞서 프랑스 대선을 며칠 앞둔 지난 4월에도 샹젤리제 거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를 옹호하는 괴한이 경찰관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