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바로가기 클릭] http://news.kbs.co.kr/special/stranger/index.html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입력 2017.06.19 (23:46) | 수정 2017.06.20 (00:04) 인터넷 뉴스
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을 희망했으며 여의치 않다면 북한핵 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한국, 미국, 일본 및 호주의 외교장관들이라도 함께 빨리 만나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호주를 방문한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은 19일 오후(현지시간) 캔버라에서 턴불 총리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정 특사는 "양국 관계를 돈독히 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으로 특사를 파견했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턴불 총리에게 전달했다"며 "특히 보호무역 기조 확산이라는 도전에 맞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전했다"라고 말했다.

정 특사는 "오는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때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하자, 턴불 총리는 그보다 빨리 다음 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라도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 특사는 또 "호주 내 한국 기업들의 광산 개발에 호혜적인 방향으로 신경을 써 줄 것을 요청하고, 750억 호주달러(65조 원) 규모의 호주 인프라 사업에도 우리 기업들이 참여를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턴불 총리는 두 나라 간의 호혜적 발전에 공감을 표시하는 동시에 북한 핵 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정 특사는 전했다.

턴불 총리는 북한 핵에 대한 문 대통령의 구상이 무엇인지, 중국이 북한에 어떤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지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턴불 총리는 조속한 양국 정상 간 회담이 어렵다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호주도 참석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 특사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김철민 의원, 안영배 전 국정홍보비서관 등 수행대표단과 함께 인도에 이어 호주를 방문했으며 20일 오전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안보와 직결된 동북아 지역 4강 중심 외교와 더불어 미래 번영을 위해 다원화한 협력 외교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아세안에 이어 인도와 호주에 특사를 파견했다.
  • 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 입력 2017.06.19 (23:46)
    • 수정 2017.06.20 (00:04)
    인터넷 뉴스
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을 희망했으며 여의치 않다면 북한핵 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한국, 미국, 일본 및 호주의 외교장관들이라도 함께 빨리 만나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호주를 방문한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은 19일 오후(현지시간) 캔버라에서 턴불 총리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정 특사는 "양국 관계를 돈독히 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으로 특사를 파견했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턴불 총리에게 전달했다"며 "특히 보호무역 기조 확산이라는 도전에 맞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전했다"라고 말했다.

정 특사는 "오는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때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하자, 턴불 총리는 그보다 빨리 다음 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라도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 특사는 또 "호주 내 한국 기업들의 광산 개발에 호혜적인 방향으로 신경을 써 줄 것을 요청하고, 750억 호주달러(65조 원) 규모의 호주 인프라 사업에도 우리 기업들이 참여를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턴불 총리는 두 나라 간의 호혜적 발전에 공감을 표시하는 동시에 북한 핵 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정 특사는 전했다.

턴불 총리는 북한 핵에 대한 문 대통령의 구상이 무엇인지, 중국이 북한에 어떤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지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턴불 총리는 조속한 양국 정상 간 회담이 어렵다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호주도 참석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 특사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김철민 의원, 안영배 전 국정홍보비서관 등 수행대표단과 함께 인도에 이어 호주를 방문했으며 20일 오전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안보와 직결된 동북아 지역 4강 중심 외교와 더불어 미래 번영을 위해 다원화한 협력 외교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아세안에 이어 인도와 호주에 특사를 파견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