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요즘 서울 강북 일대에 출몰한다는 벌레떼의 정체는?
[사사건건] 서울 강북 일대 출몰한다는 벌레떼 정체는?
"새처럼 파르르 소리를 내면서 날아다녀!" 검지 손가락만 한 흑갈색의 벌레 수십 마리가 인형뽑기 방 안...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대상에 올랐나 ‘논란’
입력 2017.06.19 (23:46) | 수정 2017.06.20 (00:04) 인터넷 뉴스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대상에 올랐나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특검의 수사를 받고 있는지를 놓고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ABC방송의 법조 담당인 피에르 토머스 기자는 18일(현지시간) '디스 위크' 프로그램에 출연해 로버트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뮬러 특검이 예비단계의 계획에 착수했다는 말을 소식통들에게서 들었다"면서도 "전면적 수사를 할 것인지에 대한 중대한 결정은 아직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9일 트럼프 대선캠프와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등을 지휘하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한 데 대해 특검이 사법방해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는 지난주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와는 배치되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조차 WP의 보도가 나오자 16일 트위터에서 "나에게 'FBI 국장을 해임하라'고 말한 그 사람이 나를 FBI 국장을 해고한 일을 놓고 수사하고 있다"며 자신의 수사대상임을 '실토'한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의 제이 세큘로 변호사는 18일 NBC방송의 '밋 더 프레스'에 출연해 "확실히 해두겠다"며 "대통령은 사법방해 수사를 받지 않고 있으며 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하며 긴급 진화에 나섰다.

또 "대통령의 (수사확인) 트윗은 워싱턴포스트(WP)에 정보를 누설한 것으로 알려진 5명의 익명의 소식통들에 대한 반응"이라며 "그는 수사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수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대상에 올랐나 ‘논란’
    • 입력 2017.06.19 (23:46)
    • 수정 2017.06.20 (00:04)
    인터넷 뉴스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대상에 올랐나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특검의 수사를 받고 있는지를 놓고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ABC방송의 법조 담당인 피에르 토머스 기자는 18일(현지시간) '디스 위크' 프로그램에 출연해 로버트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뮬러 특검이 예비단계의 계획에 착수했다는 말을 소식통들에게서 들었다"면서도 "전면적 수사를 할 것인지에 대한 중대한 결정은 아직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9일 트럼프 대선캠프와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등을 지휘하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한 데 대해 특검이 사법방해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는 지난주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와는 배치되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조차 WP의 보도가 나오자 16일 트위터에서 "나에게 'FBI 국장을 해임하라'고 말한 그 사람이 나를 FBI 국장을 해고한 일을 놓고 수사하고 있다"며 자신의 수사대상임을 '실토'한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의 제이 세큘로 변호사는 18일 NBC방송의 '밋 더 프레스'에 출연해 "확실히 해두겠다"며 "대통령은 사법방해 수사를 받지 않고 있으며 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하며 긴급 진화에 나섰다.

또 "대통령의 (수사확인) 트윗은 워싱턴포스트(WP)에 정보를 누설한 것으로 알려진 5명의 익명의 소식통들에 대한 반응"이라며 "그는 수사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수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