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아직도 이런 일이…” SNS 심석희 위로 쇄도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드론의 극적 인명 구조…바다서 세계 최초
[영상] 세계 첫 ‘드론 해양구조’…70초 만에 10대 2명 구해
호주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린 10대 두 명이 드론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바다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中, 대북제재 더 해야…모레 中에 직접 요구”
입력 2017.06.20 (05:01) | 수정 2017.06.20 (05:51) 인터넷 뉴스
美 “中, 대북제재 더 해야…모레 中에 직접 요구”
미국 국무부가 19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에 대북제재를 지금보다 더욱 강화하라고 공식 요구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오는 2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에게 이 같은 요구를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국무부가 설명했다.

수전 손튼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이날 언론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행동을 취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가장 집중하는 것이고, 이번 주 중국과의 대화에서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중국 정부의 북한 석탄 수입 금지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중국이 (제재를) 더 많이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이번 주 이 부분을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중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를 완벽하게 이행함으로써 북한의 가장 큰 교역 상대로서 특별한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튼 부차관보는 뉴욕 공항에서 외교행낭을 강탈당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서는 "미국에는 외교 비자를 소유한 사람을 포함한 모든 승객에 대한 합법적인 검색 절차가 있다"면서 "이번에 검색을 당한 (북한)사람들은 출입국 시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어 "국토안보부 소관이므로 검색 과정에서 무엇이 발견됐는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손튼 부차관보는 또 북한에 억류됐던 오토 웜비어 씨가 의식불명 상태로 돌아온 것에 대한 '보복 조치'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직도 북한에 억류된 미국 시민 3명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그들의 안녕을 걱정하고 있고, 그들이 가능한 한 빨리 돌아오기를 분명히 원한다"고 말했다.
  • 美 “中, 대북제재 더 해야…모레 中에 직접 요구”
    • 입력 2017.06.20 (05:01)
    • 수정 2017.06.20 (05:51)
    인터넷 뉴스
美 “中, 대북제재 더 해야…모레 中에 직접 요구”
미국 국무부가 19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에 대북제재를 지금보다 더욱 강화하라고 공식 요구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오는 2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에게 이 같은 요구를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국무부가 설명했다.

수전 손튼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이날 언론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행동을 취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가장 집중하는 것이고, 이번 주 중국과의 대화에서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중국 정부의 북한 석탄 수입 금지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중국이 (제재를) 더 많이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이번 주 이 부분을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중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를 완벽하게 이행함으로써 북한의 가장 큰 교역 상대로서 특별한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튼 부차관보는 뉴욕 공항에서 외교행낭을 강탈당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서는 "미국에는 외교 비자를 소유한 사람을 포함한 모든 승객에 대한 합법적인 검색 절차가 있다"면서 "이번에 검색을 당한 (북한)사람들은 출입국 시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어 "국토안보부 소관이므로 검색 과정에서 무엇이 발견됐는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손튼 부차관보는 또 북한에 억류됐던 오토 웜비어 씨가 의식불명 상태로 돌아온 것에 대한 '보복 조치'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직도 북한에 억류된 미국 시민 3명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그들의 안녕을 걱정하고 있고, 그들이 가능한 한 빨리 돌아오기를 분명히 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