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업체 3곳 입주한 조립식 공장 전소…3억 5천만 원 피해
입력 2017.06.20 (05:33) 수정 2017.06.20 (05:46) 인터넷 뉴스
업체 3곳 입주한 조립식 공장 전소…3억 5천만 원 피해
어젯밤(19일) 8시 15분쯤 부산시 금정구에 있는 조립식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종이박스 제조업체 등 업체 3곳이 입주해 있던 천 ㎡ 규모의 공장 2개 동이 모두 타, 소방서 추산 3억 5천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불이 날 당시 공장에 직원들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가리기 위해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 업체 3곳 입주한 조립식 공장 전소…3억 5천만 원 피해
    • 입력 2017.06.20 (05:33)
    • 수정 2017.06.20 (05:46)
    인터넷 뉴스
업체 3곳 입주한 조립식 공장 전소…3억 5천만 원 피해
어젯밤(19일) 8시 15분쯤 부산시 금정구에 있는 조립식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종이박스 제조업체 등 업체 3곳이 입주해 있던 천 ㎡ 규모의 공장 2개 동이 모두 타, 소방서 추산 3억 5천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불이 날 당시 공장에 직원들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가리기 위해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