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입력 2017.06.20 (06:02) | 수정 2017.06.20 (08:18) 인터넷 뉴스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독서실에서 고시 서적을 훔쳐 판 30대 장수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1월부터 4개월 동안 18차례에 걸쳐 서울 관악구 신림동 독서실 일대를 돌며 책과 지갑 등 4백2십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건조물침입)로 선모(33)씨를 구속했다.

선 씨는 이용자들이 자리를 비운 독서실에 들어가 행정고시 서적을 빼돌리거나 인근 길거리에 잠든 취객들의 지갑과 휴대폰을 훔쳐 장물취득업자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선 씨가 고시 공부를 수 년간 이어왔다"며 "돈이 떨어지자 자주 가던 독서실에서 절도를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선 씨가 훔친 책과 휴대전화 등을 사들인 혐의로 장물취득업자 이 모(48) 씨 등 일당 5명도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 입력 2017.06.20 (06:02)
    • 수정 2017.06.20 (08:18)
    인터넷 뉴스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독서실에서 고시 서적을 훔쳐 판 30대 장수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1월부터 4개월 동안 18차례에 걸쳐 서울 관악구 신림동 독서실 일대를 돌며 책과 지갑 등 4백2십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건조물침입)로 선모(33)씨를 구속했다.

선 씨는 이용자들이 자리를 비운 독서실에 들어가 행정고시 서적을 빼돌리거나 인근 길거리에 잠든 취객들의 지갑과 휴대폰을 훔쳐 장물취득업자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선 씨가 고시 공부를 수 년간 이어왔다"며 "돈이 떨어지자 자주 가던 독서실에서 절도를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선 씨가 훔친 책과 휴대전화 등을 사들인 혐의로 장물취득업자 이 모(48) 씨 등 일당 5명도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