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입력 2017.06.20 (06:02) 수정 2017.06.20 (08:18) 인터넷 뉴스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독서실에서 고시 서적을 훔쳐 판 30대 장수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1월부터 4개월 동안 18차례에 걸쳐 서울 관악구 신림동 독서실 일대를 돌며 책과 지갑 등 4백2십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건조물침입)로 선모(33)씨를 구속했다.

선 씨는 이용자들이 자리를 비운 독서실에 들어가 행정고시 서적을 빼돌리거나 인근 길거리에 잠든 취객들의 지갑과 휴대폰을 훔쳐 장물취득업자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선 씨가 고시 공부를 수 년간 이어왔다"며 "돈이 떨어지자 자주 가던 독서실에서 절도를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선 씨가 훔친 책과 휴대전화 등을 사들인 혐의로 장물취득업자 이 모(48) 씨 등 일당 5명도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 입력 2017.06.20 (06:02)
    • 수정 2017.06.20 (08:18)
    인터넷 뉴스
“오랜 고시생활에 돈 떨어져서”…고시서적 훔친 30대 구속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독서실에서 고시 서적을 훔쳐 판 30대 장수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1월부터 4개월 동안 18차례에 걸쳐 서울 관악구 신림동 독서실 일대를 돌며 책과 지갑 등 4백2십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건조물침입)로 선모(33)씨를 구속했다.

선 씨는 이용자들이 자리를 비운 독서실에 들어가 행정고시 서적을 빼돌리거나 인근 길거리에 잠든 취객들의 지갑과 휴대폰을 훔쳐 장물취득업자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선 씨가 고시 공부를 수 년간 이어왔다"며 "돈이 떨어지자 자주 가던 독서실에서 절도를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선 씨가 훔친 책과 휴대전화 등을 사들인 혐의로 장물취득업자 이 모(48) 씨 등 일당 5명도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