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사랑 아닌 엄연한 폭력…‘데이트 폭력’ 처벌은?
[사사건건] 사랑 아닌 엄연한 폭력…‘데이트 폭력’ 처벌은?
지난 18일 새벽, 서울시 중구 약수동의 한 거리. 손모(22) 씨가 술에...
송중기·송혜교 결혼식 어디에서?
송중기·송혜교 결혼식 어디에서?
배우 송중기(32)·송혜교(36) 커플이 오는 10월 31일 부부의 연을 맺는 가운데 이들의 결혼식장이 어디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野 “외교 폭탄…사퇴” 與 “호들갑 국익 해쳐”
입력 2017.06.20 (06:04) | 수정 2017.06.20 (06:2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野 “외교 폭탄…사퇴” 與 “호들갑 국익 해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도 술렁거렸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문 특보가 북한식 논리로 한미 관계를 뒤흔들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과도한 해석이 오히려 국익을 해친다며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문정인 특보가 북한 편을 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부추긴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문정인 특보는 우리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당장 사퇴해야 할 것입니다."

바른정당도 이번 논란으로 웃을 사람은 북한 김정은이라며, 청와대의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특보가 '대통령의 의중'이란 얘기를 정상회담 전에 한다는 것은 외교 전략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주선(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한미 간 이견을 노출 시키고, 외교 협상 전략의 ABC도 찾을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야권의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거론한 문 특보의 발언이 대통령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제의 본질을 외면한 채 외교 파장이나 된 듯이 국내 언론이 호들갑을 떠는 것은, 그야말로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 할 것입니다."

한미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문정인 특보의 거취 등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野 “외교 폭탄…사퇴” 與 “호들갑 국익 해쳐”
    • 입력 2017.06.20 (06:04)
    • 수정 2017.06.20 (06:21)
    뉴스광장 1부
野 “외교 폭탄…사퇴” 與 “호들갑 국익 해쳐”
<앵커 멘트>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도 술렁거렸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문 특보가 북한식 논리로 한미 관계를 뒤흔들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과도한 해석이 오히려 국익을 해친다며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문정인 특보가 북한 편을 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부추긴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문정인 특보는 우리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당장 사퇴해야 할 것입니다."

바른정당도 이번 논란으로 웃을 사람은 북한 김정은이라며, 청와대의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특보가 '대통령의 의중'이란 얘기를 정상회담 전에 한다는 것은 외교 전략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주선(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한미 간 이견을 노출 시키고, 외교 협상 전략의 ABC도 찾을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야권의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거론한 문 특보의 발언이 대통령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제의 본질을 외면한 채 외교 파장이나 된 듯이 국내 언론이 호들갑을 떠는 것은, 그야말로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 할 것입니다."

한미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문정인 특보의 거취 등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