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휴대전화 구매 “일단 기다려”…다음 달 15일 신제품 출시
휴대전화 구매 “일단 기다려”…다음 달 15일 신제품 출시
통신비 할인율 25%로 상향 조정 발표 뒤 소비자 발길 줄어정부가 다음 달 15일부터 이동통신 신규 약정자를 대상으로 통신비 요금할인율을 현행 2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중단된 만월대 공동 발굴, 남북교류 재개 신호탄될까?
중단된 만월대 공동 발굴, 남북교류 재개 신호탄될까?
개성은 고려의 수도이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개성의 궁궐터인 '만월대'에 대한 발굴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CD 아닌 USB도 앨범?…음반업계 갈등
입력 2017.06.20 (06:25) | 수정 2017.06.20 (06:4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CD 아닌 USB도 앨범?…음반업계 갈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수 지드래곤의 솔로 앨범이 CD가 아닌, USB 형태로 발매가 돼 업계에서 논란이 뜨겁습니다.

음반업계에서는 앨범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 팽배한데 새로운 미디어의 등장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발매된 지드래곤의 솔로앨범, 바로 이 빨간 USB 입니다.

USB를 통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한 뒤, 음원을 내려받습니다.

<인터뷰> 오건우('지드래곤 앨범' 구매자) : "요즘 노트북도 얇게 만들다 보니까 CD를 넣을 공간도 없는데 USB로 만들다 보면 더 사는 사람도 많아질 것 같아요."

이에 대해 대표적인 음악 차트업체인 '가온차트'는 음원이 고정돼 있지 않은 USB는 '앨범'으로 보기 어렵다며, 앨범 판매량 순위에 포함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가온차트 관계자(음성 변조) : "저희 가온 앨범 순위 (판매량)에는 지드래곤 USB는 반영이 안 되는 거죠. 다운로드 서비스로 보고 있는 거죠."

해외에서는 레이디가가 등이 이미 USB 음반을 출시한 바가 있어, 업계에서도 의견은 엇갈립니다.

<인터뷰> 구자각(한터차트 대표이사) : "(USB도) 당연히 음반에 포함돼야 한다고 생각을 했어요. 앞으로도 음반을 심는 매체들은 계속 다변화해서 나올 거예요. 그럼 그걸 다 음반이 아니라고 얘기할 순 없는 것이고요."

지드래곤은 "중요한 건 형태가 아닌, 음악"이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번 USB 논란은 LP에서 CD, 그리고 음원으로 진화해온 음반계에, 새로운 매체 규정에 대한 또 다른 고민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CD 아닌 USB도 앨범?…음반업계 갈등
    • 입력 2017.06.20 (06:25)
    • 수정 2017.06.20 (06:49)
    뉴스광장 1부
CD 아닌 USB도 앨범?…음반업계 갈등
<앵커 멘트>

가수 지드래곤의 솔로 앨범이 CD가 아닌, USB 형태로 발매가 돼 업계에서 논란이 뜨겁습니다.

음반업계에서는 앨범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 팽배한데 새로운 미디어의 등장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발매된 지드래곤의 솔로앨범, 바로 이 빨간 USB 입니다.

USB를 통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한 뒤, 음원을 내려받습니다.

<인터뷰> 오건우('지드래곤 앨범' 구매자) : "요즘 노트북도 얇게 만들다 보니까 CD를 넣을 공간도 없는데 USB로 만들다 보면 더 사는 사람도 많아질 것 같아요."

이에 대해 대표적인 음악 차트업체인 '가온차트'는 음원이 고정돼 있지 않은 USB는 '앨범'으로 보기 어렵다며, 앨범 판매량 순위에 포함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가온차트 관계자(음성 변조) : "저희 가온 앨범 순위 (판매량)에는 지드래곤 USB는 반영이 안 되는 거죠. 다운로드 서비스로 보고 있는 거죠."

해외에서는 레이디가가 등이 이미 USB 음반을 출시한 바가 있어, 업계에서도 의견은 엇갈립니다.

<인터뷰> 구자각(한터차트 대표이사) : "(USB도) 당연히 음반에 포함돼야 한다고 생각을 했어요. 앞으로도 음반을 심는 매체들은 계속 다변화해서 나올 거예요. 그럼 그걸 다 음반이 아니라고 얘기할 순 없는 것이고요."

지드래곤은 "중요한 건 형태가 아닌, 음악"이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번 USB 논란은 LP에서 CD, 그리고 음원으로 진화해온 음반계에, 새로운 매체 규정에 대한 또 다른 고민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