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폭염 속 야외작업…‘온열 질환’ 주의
입력 2017.06.20 (06:41) | 수정 2017.06.20 (06:5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폭염 속 야외작업…‘온열 질환’ 주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야외에서 작업해야 하는 근로자들은 벌써부터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적절한 조치 없이 폭염에 노출될 경우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걸리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현장 상황은 어떤지, 오승목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폭염주의보가 이어지면서 건설 현장에서는 이미 더위와의 전쟁이 시작됐습니다.

<녹취> "얼음 조끼 입고 일합시다!"

<녹취> 이중순(건설현장 근로자) : "이 몸에 찬 기운이 싹 도는데요. 지금."

강한 햇볕을 잠시 피할 수 있는 그늘막은 물론, 더위를 식혀주는 얼음과 식염 포도당까지 한쪽에 비치했습니다.

하지만 영세 작업장은 상황이 다릅니다.

점심시간이 끝나고 계속 이어지는 작업.

이미 30도를 훌쩍 넘겼지만 휴식시간은 근로자들 재량에 내맡겼습니다.

<인터뷰> 김윤종(건설현장 근로자) : "엄청 덥죠. 움직이면 땀나죠. 그냥 먹고 살려면 해야죠."

건물 물청소를 하는 작업자는 뙤약볕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고.

<인터뷰> 건물 물청소 작업자(음성변조) : "아무래도 땀 차고 우비에 장화 신어야 되고 그러니까 더 덥죠. 그리고 햇빛을 피할 수 없으니까…."

심지어 따로 휴식 공간이 없어 건물 지붕 위나 골조 틈에 누워 잠시 눈을 붙이는 근로자들도 있습니다.

지난해 열사병 등 온열 질환자로 숨진 사람만 17명. 올해도 이미 60명 가까운 온열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인터뷰> 홍주영(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열탈진이나 열사병 같은 증상들을 일으킬 수 있거든요. 혈압이 저하되고 또 심장 기능에도 계속 무리가 되는 일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온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주기적으로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게 좋습니다.

다만 카페인과 알코올은 탈수를 일으킬 수 있어 야외 작업 중에는 피해야 합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폭염 속 야외작업…‘온열 질환’ 주의
    • 입력 2017.06.20 (06:41)
    • 수정 2017.06.20 (06:56)
    뉴스광장 1부
폭염 속 야외작업…‘온열 질환’ 주의
<앵커 멘트>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야외에서 작업해야 하는 근로자들은 벌써부터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적절한 조치 없이 폭염에 노출될 경우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걸리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현장 상황은 어떤지, 오승목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폭염주의보가 이어지면서 건설 현장에서는 이미 더위와의 전쟁이 시작됐습니다.

<녹취> "얼음 조끼 입고 일합시다!"

<녹취> 이중순(건설현장 근로자) : "이 몸에 찬 기운이 싹 도는데요. 지금."

강한 햇볕을 잠시 피할 수 있는 그늘막은 물론, 더위를 식혀주는 얼음과 식염 포도당까지 한쪽에 비치했습니다.

하지만 영세 작업장은 상황이 다릅니다.

점심시간이 끝나고 계속 이어지는 작업.

이미 30도를 훌쩍 넘겼지만 휴식시간은 근로자들 재량에 내맡겼습니다.

<인터뷰> 김윤종(건설현장 근로자) : "엄청 덥죠. 움직이면 땀나죠. 그냥 먹고 살려면 해야죠."

건물 물청소를 하는 작업자는 뙤약볕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고.

<인터뷰> 건물 물청소 작업자(음성변조) : "아무래도 땀 차고 우비에 장화 신어야 되고 그러니까 더 덥죠. 그리고 햇빛을 피할 수 없으니까…."

심지어 따로 휴식 공간이 없어 건물 지붕 위나 골조 틈에 누워 잠시 눈을 붙이는 근로자들도 있습니다.

지난해 열사병 등 온열 질환자로 숨진 사람만 17명. 올해도 이미 60명 가까운 온열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인터뷰> 홍주영(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열탈진이나 열사병 같은 증상들을 일으킬 수 있거든요. 혈압이 저하되고 또 심장 기능에도 계속 무리가 되는 일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온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주기적으로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게 좋습니다.

다만 카페인과 알코올은 탈수를 일으킬 수 있어 야외 작업 중에는 피해야 합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