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바로가기 클릭] http://news.kbs.co.kr/special/stranger/index.html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서 석방된 美 대학생 웜비어 사망”
입력 2017.06.20 (07:01)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北서 석방된 美 대학생 웜비어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7개월 동안 북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오늘 새벽 숨졌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토 웜비어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3시 20분 숨졌다고 가족들이 밝혔습니다.

지난 13일, 북한에서 풀려나 혼수상태로 귀국한지 6일 만입니다.

가족들은 짧은 성명을 통해 웜비어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가족들은 송환 당시 웜비어가 말할 수도, 볼 수도 없었고, 어떤 반응도 하지 못했으며, 매우 불편하고 고통스러워 보였다고 성명을 통해 전했습니다.

웜비어는 지난해 1월 관광을 위해 평양에 갔다가 호텔에서 선전물을 훔친 혐의로 체포돼 수감 이후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그나 북한은 지난 6일에야 이 사실을 미국에 알렸고, 조셉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12일 평양으로 날아가 웜비어와 함께 미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북한은 웜비어가 식중독에 걸렸고 수면제를 먹은 뒤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주장했지만, 웜비어를 검진한 미국의 의료진은 북한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가족들은 북한의 끔찍한 고문과 학대로 웜비어가 숨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웜비어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하고 북한 정권의 잔혹함을 다시 한 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혼수상태로 귀국해 충격을 낳았던 웜비어가 끝내 숨을 거두면서 북한에 대한 미국의 여론은 더 격앙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北서 석방된 美 대학생 웜비어 사망”
    • 입력 2017.06.20 (07:01)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北서 석방된 美 대학생 웜비어 사망”
<앵커 멘트>

17개월 동안 북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오늘 새벽 숨졌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토 웜비어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3시 20분 숨졌다고 가족들이 밝혔습니다.

지난 13일, 북한에서 풀려나 혼수상태로 귀국한지 6일 만입니다.

가족들은 짧은 성명을 통해 웜비어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가족들은 송환 당시 웜비어가 말할 수도, 볼 수도 없었고, 어떤 반응도 하지 못했으며, 매우 불편하고 고통스러워 보였다고 성명을 통해 전했습니다.

웜비어는 지난해 1월 관광을 위해 평양에 갔다가 호텔에서 선전물을 훔친 혐의로 체포돼 수감 이후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그나 북한은 지난 6일에야 이 사실을 미국에 알렸고, 조셉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12일 평양으로 날아가 웜비어와 함께 미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북한은 웜비어가 식중독에 걸렸고 수면제를 먹은 뒤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주장했지만, 웜비어를 검진한 미국의 의료진은 북한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가족들은 북한의 끔찍한 고문과 학대로 웜비어가 숨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웜비어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하고 북한 정권의 잔혹함을 다시 한 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혼수상태로 귀국해 충격을 낳았던 웜비어가 끝내 숨을 거두면서 북한에 대한 미국의 여론은 더 격앙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