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백악관 브리핑 “오디오 중계도 말아라” 파문
입력 2017.06.20 (07:15) | 수정 2017.06.20 (07:26) 인터넷 뉴스
美백악관 브리핑 “오디오 중계도 말아라” 파문
'언론과의 전쟁'을 불사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백악관 브리핑을 촬영도, 녹음도 하지 못하게 막아 파문이 일고 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을 카메라와 녹음기를 물리치고 진행했다.

매일 오후 열리는 백악관 브리핑은 그동안 CNN방송과 폭스뉴스 등 뉴스 매체들이 생방송으로 중계해왔다.

백악관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 논란이 갈수록 커지자 지난주부터 브리핑에 카메라 출입을 차단했다. 5번의 브리핑 중 4번이 카메라 없이 진행됐다.

하지만 CNN방송이 스파이서 대변인의 육성을 영상 없이 라이브로 중계하자, 백악관은 이날부터 아예 오디오 중계까지 막아버렸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오디오 정책'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은 채 "오늘은 트럼프 대통령이 두 차례나 카메라 앞에 선다"고 말했다.

백악관 출입기자들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CNN방송의 베테랑 출입기자인 짐 아코스타는 방송에서 "제 뒤에 보이는 백악관이 담장을 쌓고 있고, 스파이서 대변인은 쓸모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며 "카메라와 오디오까지 꺼진 상태에서 브리핑하는데 왜 우리가 참석해야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美백악관 브리핑 “오디오 중계도 말아라” 파문
    • 입력 2017.06.20 (07:15)
    • 수정 2017.06.20 (07:26)
    인터넷 뉴스
美백악관 브리핑 “오디오 중계도 말아라” 파문
'언론과의 전쟁'을 불사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백악관 브리핑을 촬영도, 녹음도 하지 못하게 막아 파문이 일고 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을 카메라와 녹음기를 물리치고 진행했다.

매일 오후 열리는 백악관 브리핑은 그동안 CNN방송과 폭스뉴스 등 뉴스 매체들이 생방송으로 중계해왔다.

백악관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 논란이 갈수록 커지자 지난주부터 브리핑에 카메라 출입을 차단했다. 5번의 브리핑 중 4번이 카메라 없이 진행됐다.

하지만 CNN방송이 스파이서 대변인의 육성을 영상 없이 라이브로 중계하자, 백악관은 이날부터 아예 오디오 중계까지 막아버렸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오디오 정책'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은 채 "오늘은 트럼프 대통령이 두 차례나 카메라 앞에 선다"고 말했다.

백악관 출입기자들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CNN방송의 베테랑 출입기자인 짐 아코스타는 방송에서 "제 뒤에 보이는 백악관이 담장을 쌓고 있고, 스파이서 대변인은 쓸모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며 "카메라와 오디오까지 꺼진 상태에서 브리핑하는데 왜 우리가 참석해야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