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독일 열차 신호망 잇단 방화…“G20 반대 의심”
입력 2017.06.20 (07:16)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독일 열차 신호망 잇단 방화…“G20 반대 의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달 초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담이 열리는 독일에서는, 열차 신호망을 노린 방화가 전국에서 잇따랐습니다.

G20 정상회의를 반대하는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범죄로 보입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 달 G20 정상회담 개최를 앞둔 독일 함부르크.

열차가 다녀야 할 선로는 텅텅 비어 있고, 선로 주변에서는 경찰 조사가 한창입니다.

누군가 선로에 설치된 열차 신호 체계 케이블에 불을 지른 것입니다.

이 때문에 함부르크와 인근 지역을 잇는 열차 운행이 한때 전면 중단되는 등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열차 승객 : "이렇게 공공 시설을 파괴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됩니다. 무척 당황스럽습니다."

철도 시설에 대한 방화는 함부르크 뿐 아니라 수도 베를린과 라이프치히 등 독일 전역에서 모두 13건이 일어났습니다.

독일 수사당국은 독일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방화가 이뤄진 점으로 미뤄 조직적인 범죄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음달 초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를 반대하기 위한 정치적인 동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사당국은 또 최근 G20 정상회담 반대자들의 사이트에서 철도 테러를 모의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테러 경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독일 열차 신호망 잇단 방화…“G20 반대 의심”
    • 입력 2017.06.20 (07:16)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독일 열차 신호망 잇단 방화…“G20 반대 의심”
<앵커 멘트>

다음달 초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담이 열리는 독일에서는, 열차 신호망을 노린 방화가 전국에서 잇따랐습니다.

G20 정상회의를 반대하는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범죄로 보입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 달 G20 정상회담 개최를 앞둔 독일 함부르크.

열차가 다녀야 할 선로는 텅텅 비어 있고, 선로 주변에서는 경찰 조사가 한창입니다.

누군가 선로에 설치된 열차 신호 체계 케이블에 불을 지른 것입니다.

이 때문에 함부르크와 인근 지역을 잇는 열차 운행이 한때 전면 중단되는 등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열차 승객 : "이렇게 공공 시설을 파괴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됩니다. 무척 당황스럽습니다."

철도 시설에 대한 방화는 함부르크 뿐 아니라 수도 베를린과 라이프치히 등 독일 전역에서 모두 13건이 일어났습니다.

독일 수사당국은 독일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방화가 이뤄진 점으로 미뤄 조직적인 범죄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음달 초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를 반대하기 위한 정치적인 동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사당국은 또 최근 G20 정상회담 반대자들의 사이트에서 철도 테러를 모의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테러 경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