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0년 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입력 2017.06.20 (07:25)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10년 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에 들어가면서, 이제 가동중인 원전은 24기가 됐고, 2030년까지 12기, 국내 원전 절반의 설계 수명이 다하게 됩니다.

이에 맞춰 정부는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대 미만으로 줄이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전력 수급에 차질은 없을까요?

김병용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가정에 들어오는 전력을 생산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비중은 석탄, 그 다음 원자력이 차지합니다.

이 둘 비중이 70%가 넘죠.

문 대통령이 밝힌 "국가 에너지정책 대전환"의 핵심은 이 비중을 낮추겠다는 겁니다.

그간 석탄과 원전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건 저렴한 비용을 우선시한 결과입니다.

원자력의 경우, LNG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앞으로 안전과 환경에 비중을 둬 앞으로 신재생에너지·LNG의 비중을 늘려간다면, 관건은 2가집니다.

우선 '전기요금이 비싸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이 생기죠.

누진제까지 적용받는 주택용보단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이 먼저 필요하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그렇다면, 전력수급에 이상은 없을까요.

고리1호기 폐로로 전체의 0.5% 정도 전력 손실은 생겼지만, 전체 발전량은 늘어난터라 전력 예비율은 20% 안팎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수준으로 볼 때, 지난해 같은 전력대란 우려는 없다는 게 관계 당국 예측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10년 동안 원전 6기의 수명이 다하면 전체 전력 생산의 5% 남짓이 줄어드니, 장기적 대비는 필요합니다.

정부의 에너지 청사진은 올해 말 예정된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10년 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 입력 2017.06.20 (07:25)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10년 내 원전 6기 추가 폐로…전력 수급은?
<앵커 멘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에 들어가면서, 이제 가동중인 원전은 24기가 됐고, 2030년까지 12기, 국내 원전 절반의 설계 수명이 다하게 됩니다.

이에 맞춰 정부는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대 미만으로 줄이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전력 수급에 차질은 없을까요?

김병용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가정에 들어오는 전력을 생산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비중은 석탄, 그 다음 원자력이 차지합니다.

이 둘 비중이 70%가 넘죠.

문 대통령이 밝힌 "국가 에너지정책 대전환"의 핵심은 이 비중을 낮추겠다는 겁니다.

그간 석탄과 원전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건 저렴한 비용을 우선시한 결과입니다.

원자력의 경우, LNG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앞으로 안전과 환경에 비중을 둬 앞으로 신재생에너지·LNG의 비중을 늘려간다면, 관건은 2가집니다.

우선 '전기요금이 비싸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이 생기죠.

누진제까지 적용받는 주택용보단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이 먼저 필요하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그렇다면, 전력수급에 이상은 없을까요.

고리1호기 폐로로 전체의 0.5% 정도 전력 손실은 생겼지만, 전체 발전량은 늘어난터라 전력 예비율은 20% 안팎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수준으로 볼 때, 지난해 같은 전력대란 우려는 없다는 게 관계 당국 예측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10년 동안 원전 6기의 수명이 다하면 전체 전력 생산의 5% 남짓이 줄어드니, 장기적 대비는 필요합니다.

정부의 에너지 청사진은 올해 말 예정된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