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를 믿어도 되나?의심이 나게 하는 사실이 또 드러났습니다.농식품부 검...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불편함을 즐기는 문화’…캠핑 시설 안전 강화 시급
입력 2017.06.20 (07:39)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불편함을 즐기는 문화’…캠핑 시설 안전 강화 시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바쁘고 복잡함에 익숙한 현대인들, 요즘 캠핑에 푹 빠졌습니다.

우리 국민 10명중 1명이 캠핑을 즐기는 걸로 추산되는데요.

빠른 시간 시장이 급팽창하면서 고민해볼 과제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방이 녹음으로 둘러싸인 드넓은 잔디밭, 아빠는 아기와 함께 아담한 텐트를 세웁니다.

<녹취> "통통통 하세요."

짐도 많고 번거롭기도 하지만 그 불편함을 즐기는데엔 이유가 있습니다.

<인터뷰> 권용철(경기 파주시) : "아기가 생기다 보니까 욕심이 생기기 시작하더라고요. 딸한테 더 넓은 세상, 더 좋은 모습들 그리고 밖에 나와서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게 하고 싶어서..."

커피 한 잔.

책 한 권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는 휴식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김대운(경기 안성시) : "너무 바쁘고 걱정되고 그런 것들에서 빠져 나와서 그냥 와서, 아.... 이게 좋다."

7년 전 60만 명 이던 국내 캠핑인구는 해마다 급증해 10배 가까운 5백만 명 을 넘어선 걸로 추산됩니다.

텐트와 취사용품 등 캠핑 시장 규모도 6년새 30배나 커졌습니다.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카라반, 글램핑 등 형태도 다양해졌습니다.

그만큼 과제도 생겼습니다.

약 2천 곳에 달하는 전국의 캠핑장 가운데 5% 정도는 등록되지 않은 미등록 캠핑장, 관리 사각지대로 추정됩니다.

글램핑 등 고정형 캠핑 시설은 건축물에 해당되지 않아 전기 가스 안전점검 대상에 빠져있습니다.

<인터뷰> 정창수(한국관광공사 사장) : "지난해부터 올 7월까지 1년 동안 실태조사를 했습니다. 안전 문제, 제도적으로 안전 부분에 대해서 특히 보완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올해 안에 캠핑 시설의 안전기준을 강화하는 법안 개정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불편함을 즐기는 문화’…캠핑 시설 안전 강화 시급
    • 입력 2017.06.20 (07:39)
    • 수정 2017.06.20 (07:54)
    뉴스광장
‘불편함을 즐기는 문화’…캠핑 시설 안전 강화 시급
<앵커 멘트>

바쁘고 복잡함에 익숙한 현대인들, 요즘 캠핑에 푹 빠졌습니다.

우리 국민 10명중 1명이 캠핑을 즐기는 걸로 추산되는데요.

빠른 시간 시장이 급팽창하면서 고민해볼 과제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방이 녹음으로 둘러싸인 드넓은 잔디밭, 아빠는 아기와 함께 아담한 텐트를 세웁니다.

<녹취> "통통통 하세요."

짐도 많고 번거롭기도 하지만 그 불편함을 즐기는데엔 이유가 있습니다.

<인터뷰> 권용철(경기 파주시) : "아기가 생기다 보니까 욕심이 생기기 시작하더라고요. 딸한테 더 넓은 세상, 더 좋은 모습들 그리고 밖에 나와서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게 하고 싶어서..."

커피 한 잔.

책 한 권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는 휴식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김대운(경기 안성시) : "너무 바쁘고 걱정되고 그런 것들에서 빠져 나와서 그냥 와서, 아.... 이게 좋다."

7년 전 60만 명 이던 국내 캠핑인구는 해마다 급증해 10배 가까운 5백만 명 을 넘어선 걸로 추산됩니다.

텐트와 취사용품 등 캠핑 시장 규모도 6년새 30배나 커졌습니다.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카라반, 글램핑 등 형태도 다양해졌습니다.

그만큼 과제도 생겼습니다.

약 2천 곳에 달하는 전국의 캠핑장 가운데 5% 정도는 등록되지 않은 미등록 캠핑장, 관리 사각지대로 추정됩니다.

글램핑 등 고정형 캠핑 시설은 건축물에 해당되지 않아 전기 가스 안전점검 대상에 빠져있습니다.

<인터뷰> 정창수(한국관광공사 사장) : "지난해부터 올 7월까지 1년 동안 실태조사를 했습니다. 안전 문제, 제도적으로 안전 부분에 대해서 특히 보완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올해 안에 캠핑 시설의 안전기준을 강화하는 법안 개정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