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어린이집서 놀던 두 살배기…장난감 삼켜 중태
입력 2017.06.20 (07:43) | 수정 2017.06.20 (10:14) 인터넷 뉴스
어린이집서 놀던 두 살배기…장난감 삼켜 중태
어린이집에서 놀던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플라스틱 소재의 장난감을 삼켜 중태에 빠졌다.

20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 모(2)양의 기도에 장난감이 걸린 것을 어린이집 원장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한 양은 지름 4cm 크기의 포도 모양 플라스틱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가 삼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상대로 아이들을 소홀하게 관리했는지를 조사해 혐의가 확인되면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며 "아이의 부모를 조사한 뒤 아이를 돌보던 어린이집 교사와 원장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어린이집서 놀던 두 살배기…장난감 삼켜 중태
    • 입력 2017.06.20 (07:43)
    • 수정 2017.06.20 (10:14)
    인터넷 뉴스
어린이집서 놀던 두 살배기…장난감 삼켜 중태
어린이집에서 놀던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플라스틱 소재의 장난감을 삼켜 중태에 빠졌다.

20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 모(2)양의 기도에 장난감이 걸린 것을 어린이집 원장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한 양은 지름 4cm 크기의 포도 모양 플라스틱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가 삼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상대로 아이들을 소홀하게 관리했는지를 조사해 혐의가 확인되면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며 "아이의 부모를 조사한 뒤 아이를 돌보던 어린이집 교사와 원장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