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 주택가 텃밭에서 양귀비 기르던 60대 부부 검거
입력 2017.06.20 (07:43) | 수정 2017.06.20 (07:51) 인터넷 뉴스
서울 주택가 텃밭에서 양귀비 기르던 60대 부부 검거
서울 구로구 주택가 텃밭에서 양귀비를 기르던 60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지난 달부터 자택 텃밭에서 양귀비 80주를 길러오던 민 모 (64, 여성) 씨 부부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지난 18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민 씨 등이 텃밭에서 기르던 상추들 사이에서 양귀비가 대량 발견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상추 씨앗과 양귀비 씨앗을 혼동했다"며 고의적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은 민 씨 부부의 소변과 모발 등을 채취해 양귀비 투약 여부를 확인 중이다.
  • 서울 주택가 텃밭에서 양귀비 기르던 60대 부부 검거
    • 입력 2017.06.20 (07:43)
    • 수정 2017.06.20 (07:51)
    인터넷 뉴스
서울 주택가 텃밭에서 양귀비 기르던 60대 부부 검거
서울 구로구 주택가 텃밭에서 양귀비를 기르던 60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지난 달부터 자택 텃밭에서 양귀비 80주를 길러오던 민 모 (64, 여성) 씨 부부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지난 18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민 씨 등이 텃밭에서 기르던 상추들 사이에서 양귀비가 대량 발견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상추 씨앗과 양귀비 씨앗을 혼동했다"며 고의적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은 민 씨 부부의 소변과 모발 등을 채취해 양귀비 투약 여부를 확인 중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