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엄친딸’의 돌변…3년째 ‘중2병’?
입력 2017.06.20 (08:00) 인터넷 뉴스
‘엄친딸’의 돌변…3년째 ‘중2병’?
신(新) 불치병으로 불리는 '중2병'을 무려 3년째 앓고 있는 딸 때문에 고민인 엄마가 있다.


7살에 피아노를 시작해 나가는 대회마다 1등을 휩쓴 엄친딸 김채은(17) 양은 3년 전부터 이유를 알 수 없이 돌변했다.


순수한 피아노 소녀의 모습은 어디 가고, 1시간 반을 공들인 짙은 화장에 밤 12시 귀가는 기본이다. 누가 봐도 '문제의 딸'이 된 딸의 모습에 엄마는 그저 속이 탄다.

딸의 재능이 안타까운 어머니는 이게 다 화장 탓인 것 같아 화장품을 감춰도 보고 버려도 봤지만, 숨길수록 채은이의 화장은 짙어진다.


오늘도 딸 채은이는 아침부터 호화찬란한 화장을 두 시간째 하고 있다. 코와 눈 밑에 검은 줄을 긋는 기괴한 화장법으로 엄마의 혼을 쏙 빼놓는다.


학교도 무단조퇴한 채 친구와 노래방으로 향한 채은이는 급기야, 무슨 바람인지 힘들게 입학한 예고 피아노과를 관두겠다며 등교 거부 사태를 벌인다.

이유를 알 수 없는 채은이의 일방적 반항은 더욱 거세지고 엄마는 하루하루가 괴롭다.


어린 시절부터 피아노 영재 소리를 들으며 한 번도 엄마를 실망하게 한 적 없었던 채은이는 대체 왜, 10년간 배운 피아노도 그만두겠다며 엄마와 살벌한 전쟁을 선택한 걸까.


대체 딸 채은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10년 배운 피아노까지 그만두겠다는 질풍노도 채은이의 속마음을 KBS '속 보이는 TV 人사이드'에서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가 분석한다. 22일(목) 밤 8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프로덕션2] 최정윤 kbs.choijy@kbs.co.kr
  • ‘엄친딸’의 돌변…3년째 ‘중2병’?
    • 입력 2017.06.20 (08:00)
    인터넷 뉴스
‘엄친딸’의 돌변…3년째 ‘중2병’?
신(新) 불치병으로 불리는 '중2병'을 무려 3년째 앓고 있는 딸 때문에 고민인 엄마가 있다.


7살에 피아노를 시작해 나가는 대회마다 1등을 휩쓴 엄친딸 김채은(17) 양은 3년 전부터 이유를 알 수 없이 돌변했다.


순수한 피아노 소녀의 모습은 어디 가고, 1시간 반을 공들인 짙은 화장에 밤 12시 귀가는 기본이다. 누가 봐도 '문제의 딸'이 된 딸의 모습에 엄마는 그저 속이 탄다.

딸의 재능이 안타까운 어머니는 이게 다 화장 탓인 것 같아 화장품을 감춰도 보고 버려도 봤지만, 숨길수록 채은이의 화장은 짙어진다.


오늘도 딸 채은이는 아침부터 호화찬란한 화장을 두 시간째 하고 있다. 코와 눈 밑에 검은 줄을 긋는 기괴한 화장법으로 엄마의 혼을 쏙 빼놓는다.


학교도 무단조퇴한 채 친구와 노래방으로 향한 채은이는 급기야, 무슨 바람인지 힘들게 입학한 예고 피아노과를 관두겠다며 등교 거부 사태를 벌인다.

이유를 알 수 없는 채은이의 일방적 반항은 더욱 거세지고 엄마는 하루하루가 괴롭다.


어린 시절부터 피아노 영재 소리를 들으며 한 번도 엄마를 실망하게 한 적 없었던 채은이는 대체 왜, 10년간 배운 피아노도 그만두겠다며 엄마와 살벌한 전쟁을 선택한 걸까.


대체 딸 채은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10년 배운 피아노까지 그만두겠다는 질풍노도 채은이의 속마음을 KBS '속 보이는 TV 人사이드'에서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가 분석한다. 22일(목) 밤 8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프로덕션2] 최정윤 kbs.choijy@kbs.co.kr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