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정인 특보 “대북 협상 차원 논의 가능…개인 의견”
입력 2017.06.20 (08:05) | 수정 2017.06.20 (08:56)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문정인 특보 “대북 협상 차원 논의 가능…개인 의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에 대해 대북 정책에서도 협상의 개념을 인정해야 한다고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개인적 의견일 뿐이라며 정부 기조로 해석되는데 대해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뉴욕 박에스더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동맹 세미나에 참석한 문정인 특보.

한반도 비핵화가 최종 목표지만,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동결하면,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협상 차원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등을 논할 수 있다며,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2010년 천안함 침몰 이후 배치된 미국의 전략무기들이 대상이 될 수 있단 것입니다.

<녹취> 문정인(외교안보특보) : "한미연합훈련을 과거 형태로 정상화하자는 것입니다. 문제에 대한 부분 해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한국의 보수가 북한의 행동에도 보상이 따라야 한다는, 협상의 원칙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며, 일부가 '한미연합훈련 축소'에 지나치게 민감하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학자로서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정부 기조로 해석되는 데 대해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신을 단순한 조언자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문정인(외교안보특보) : "저는 정부에서 월급도 안받아요, 의사결정라인에 있지도 않습니다. 아시겠어요?"

사드 배치가 한미동맹의 주요장애물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 발언 수습에 나섰지만, 국내 논의가 먼저 마무리돼야 한단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정인(외교안보특보) : "우리 법이 있고 우리 대통령이 있습니다. 한국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한국의 법 위에 있을 수 없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의 핵심 이슈는 동맹 강화가 되겠지만, 대북 대화와 협상의 조건에 대해서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문정인 특보 “대북 협상 차원 논의 가능…개인 의견”
    • 입력 2017.06.20 (08:05)
    • 수정 2017.06.20 (08:56)
    아침뉴스타임
문정인 특보 “대북 협상 차원 논의 가능…개인 의견”
<앵커 멘트>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에 대해 대북 정책에서도 협상의 개념을 인정해야 한다고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개인적 의견일 뿐이라며 정부 기조로 해석되는데 대해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뉴욕 박에스더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동맹 세미나에 참석한 문정인 특보.

한반도 비핵화가 최종 목표지만,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동결하면,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협상 차원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등을 논할 수 있다며,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2010년 천안함 침몰 이후 배치된 미국의 전략무기들이 대상이 될 수 있단 것입니다.

<녹취> 문정인(외교안보특보) : "한미연합훈련을 과거 형태로 정상화하자는 것입니다. 문제에 대한 부분 해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한국의 보수가 북한의 행동에도 보상이 따라야 한다는, 협상의 원칙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며, 일부가 '한미연합훈련 축소'에 지나치게 민감하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학자로서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정부 기조로 해석되는 데 대해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신을 단순한 조언자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문정인(외교안보특보) : "저는 정부에서 월급도 안받아요, 의사결정라인에 있지도 않습니다. 아시겠어요?"

사드 배치가 한미동맹의 주요장애물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 발언 수습에 나섰지만, 국내 논의가 먼저 마무리돼야 한단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정인(외교안보특보) : "우리 법이 있고 우리 대통령이 있습니다. 한국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한국의 법 위에 있을 수 없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의 핵심 이슈는 동맹 강화가 되겠지만, 대북 대화와 협상의 조건에 대해서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