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를 믿어도 되나?의심이 나게 하는 사실이 또 드러났습니다.농식품부 검...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외국인 방문객 회복세…면세점 매출 석 달 만에 반등
입력 2017.06.20 (08:34) | 수정 2017.06.20 (08:38) 인터넷 뉴스
외국인 방문객 회복세…면세점 매출 석 달 만에 반등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급감했던 국내면세점 외국인 매출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외국인 방문객 수가 넉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외국인 매출도 석 달 만에 반등했다. 이에 힘입어 면세점 전체 매출도 석 달 만에 전월 대비 플러스를 나타냈다.

20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면세점 외국인 매출액은 6억5천590만 달러 규모로, 전월보다 11.1% 증가했다.

면세점 외국인 매출은 지난 2월 8억8천254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2개월 연속 급감한 바 있다. 중국의 '한국 관광 금지령'이 3월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4월 매출은 특히 부진했다.

내국인을 포함한 5월 국내면세점 전체 매출은 9억3천607만 달러로, 전월과 비교하면 4.8% 증가했다. 역시 3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내국인 매출은 전월보다 줄었지만,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외국인 관광객 매출이 살아난 덕분이다.

외국인 이용객 수도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달 국내면세점 외국인 이용객은 102만4천여명이었다. 앞서 4월에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관광객이 급감했던 2015년 7월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이용객이 10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한중 관계 개선 기류가 생기고 5월 면세점 매출이 다소 회복되자, 사드 배치를 둘러싼 충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는 것 아니냐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최근 서울 시내 주요 면세점에는 개장 시간보다 일찍 도착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줄을 서는 모습이 보이는 등 반한(反韓) 정서가 극심했을 당시와는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해도 당분간 침체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일시적으로 매출이 회복세를 보였지만, 이를 근거로 중국인이 돌아온다고 예단하기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 외국인 방문객 회복세…면세점 매출 석 달 만에 반등
    • 입력 2017.06.20 (08:34)
    • 수정 2017.06.20 (08:38)
    인터넷 뉴스
외국인 방문객 회복세…면세점 매출 석 달 만에 반등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급감했던 국내면세점 외국인 매출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외국인 방문객 수가 넉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외국인 매출도 석 달 만에 반등했다. 이에 힘입어 면세점 전체 매출도 석 달 만에 전월 대비 플러스를 나타냈다.

20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면세점 외국인 매출액은 6억5천590만 달러 규모로, 전월보다 11.1% 증가했다.

면세점 외국인 매출은 지난 2월 8억8천254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2개월 연속 급감한 바 있다. 중국의 '한국 관광 금지령'이 3월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4월 매출은 특히 부진했다.

내국인을 포함한 5월 국내면세점 전체 매출은 9억3천607만 달러로, 전월과 비교하면 4.8% 증가했다. 역시 3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내국인 매출은 전월보다 줄었지만,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외국인 관광객 매출이 살아난 덕분이다.

외국인 이용객 수도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달 국내면세점 외국인 이용객은 102만4천여명이었다. 앞서 4월에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관광객이 급감했던 2015년 7월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이용객이 10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한중 관계 개선 기류가 생기고 5월 면세점 매출이 다소 회복되자, 사드 배치를 둘러싼 충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는 것 아니냐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최근 서울 시내 주요 면세점에는 개장 시간보다 일찍 도착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줄을 서는 모습이 보이는 등 반한(反韓) 정서가 극심했을 당시와는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해도 당분간 침체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일시적으로 매출이 회복세를 보였지만, 이를 근거로 중국인이 돌아온다고 예단하기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