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테슬라 ‘모델S’ 공식 출시…한국시장 본격 공략
입력 2017.06.20 (09:48) | 수정 2017.06.20 (09:49) 인터넷 뉴스
테슬라 ‘모델S’ 공식 출시…한국시장 본격 공략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20일 국내 공식 출시와 함께 차량 인도 행사를 열고 한국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테슬라코리아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 신축한 서비스센터에서 고객들을 초청해 비공개로 '모델S 90D' 출시 행사를 연다. 아울러 이날부터 주문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차량 인도를 시작한다. 테슬라는 온라인으로 주문을 받아 차를 만든 뒤 고객에게 인도하는 방식으로 영업한다.

테슬라코리아는 내부 방침에 따라 사전예약 현황이나 주문 대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날 출시 행사는 초기에 모델S 90D를 주문한 첫 인도 고객 5∼6명을 초청해 소규모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시 행사는 차량 소개와 시승, 오토파일럿 시연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방한할 것이라는 관측이 한때 나왔지만, 존 맥닐 테슬라 글로벌 세일즈&서비스 부문 대표가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정식 출시와 함께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기술인 오토파일럿과 LTE 통신망도 이날부터 사용할 수 있다. 오토파일럿은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S)과 전방충돌경고기능(FCWS) 등을 갖췄으며, 교통 상황에 맞춰 스스로 속도를 조절하고 차선을 변경하는 식의 수준 높은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테슬라코리아는 그동안 시승 차량에 오토파일럿 기능을 활성화하지 않았다. 웹검색도 기존에는 3G가 적용됐지만, 이날부터 LTE가 무상으로 제공된다.

테슬라코리아는 정식 출시에 앞서 슈퍼차저(급속충전기)를 본격 가동하고 매장과 서비스센터 단장을 마쳤다.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지하 4층에 설치된 슈퍼차저 국내 1호가 문을 연데 이어 서울 종로의 그랑서울과 충남 천안 테딘 패밀리 리조트, 강원도 원주 한솔오크밸리 리조트에 구축된 슈퍼차저들이 이달 1일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테슬라코리아는 이들 4곳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 총 14곳의 슈퍼차저 시설을 연내에 구축할 예정이다. 슈퍼차저를 이용할 경우 모델S 90D 기준 단 30분 충전으로 최대 약 270㎞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테슬라 전용 데스티네이션 차저(완속충전기·무료)는 호텔과 리조트, 백화점, 쇼핑몰 등 총 35곳에 마련됐으며 이달 중으로 20곳이 추가 설치된다. 완속충전기를 사용하면 모델S 90D 차량을 완전히 충전하는 데 총 7∼8시간이 소요된다.

테슬라 매장(스토어)은 스타필드 하남과 강남구 청담동에 문을 열었다. 서비스센터는 청담 스토어 내부와 강서구 등촌동에 있다.

모델S 90D는 환경부로부터 1회 충전 주행거리 378㎞를 인증받았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모델 중 가장 길다. 테슬라 자체 기준으로는 바깥 기온이 20도일 때 19인치 휠로 시속 100㎞로 달린다고 가정하면 한 번 충전에 512㎞를 달릴 수 있다.

판매가격은 기본 사양이 약 1억2천100만원, 풀옵션은 약 1억6천100만원이다. 테슬라코리아는 모델S 90D에 이어 모델S 75D와 100D를 추가로 출시한다. 이미 사전예약에 돌입했으며 인도 시점은 다음 달 말이 될 전망이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X와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도 내년 이후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 테슬라 ‘모델S’ 공식 출시…한국시장 본격 공략
    • 입력 2017.06.20 (09:48)
    • 수정 2017.06.20 (09:49)
    인터넷 뉴스
테슬라 ‘모델S’ 공식 출시…한국시장 본격 공략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20일 국내 공식 출시와 함께 차량 인도 행사를 열고 한국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테슬라코리아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 신축한 서비스센터에서 고객들을 초청해 비공개로 '모델S 90D' 출시 행사를 연다. 아울러 이날부터 주문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차량 인도를 시작한다. 테슬라는 온라인으로 주문을 받아 차를 만든 뒤 고객에게 인도하는 방식으로 영업한다.

테슬라코리아는 내부 방침에 따라 사전예약 현황이나 주문 대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날 출시 행사는 초기에 모델S 90D를 주문한 첫 인도 고객 5∼6명을 초청해 소규모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시 행사는 차량 소개와 시승, 오토파일럿 시연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방한할 것이라는 관측이 한때 나왔지만, 존 맥닐 테슬라 글로벌 세일즈&서비스 부문 대표가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정식 출시와 함께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기술인 오토파일럿과 LTE 통신망도 이날부터 사용할 수 있다. 오토파일럿은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S)과 전방충돌경고기능(FCWS) 등을 갖췄으며, 교통 상황에 맞춰 스스로 속도를 조절하고 차선을 변경하는 식의 수준 높은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테슬라코리아는 그동안 시승 차량에 오토파일럿 기능을 활성화하지 않았다. 웹검색도 기존에는 3G가 적용됐지만, 이날부터 LTE가 무상으로 제공된다.

테슬라코리아는 정식 출시에 앞서 슈퍼차저(급속충전기)를 본격 가동하고 매장과 서비스센터 단장을 마쳤다.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지하 4층에 설치된 슈퍼차저 국내 1호가 문을 연데 이어 서울 종로의 그랑서울과 충남 천안 테딘 패밀리 리조트, 강원도 원주 한솔오크밸리 리조트에 구축된 슈퍼차저들이 이달 1일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테슬라코리아는 이들 4곳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 총 14곳의 슈퍼차저 시설을 연내에 구축할 예정이다. 슈퍼차저를 이용할 경우 모델S 90D 기준 단 30분 충전으로 최대 약 270㎞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테슬라 전용 데스티네이션 차저(완속충전기·무료)는 호텔과 리조트, 백화점, 쇼핑몰 등 총 35곳에 마련됐으며 이달 중으로 20곳이 추가 설치된다. 완속충전기를 사용하면 모델S 90D 차량을 완전히 충전하는 데 총 7∼8시간이 소요된다.

테슬라 매장(스토어)은 스타필드 하남과 강남구 청담동에 문을 열었다. 서비스센터는 청담 스토어 내부와 강서구 등촌동에 있다.

모델S 90D는 환경부로부터 1회 충전 주행거리 378㎞를 인증받았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모델 중 가장 길다. 테슬라 자체 기준으로는 바깥 기온이 20도일 때 19인치 휠로 시속 100㎞로 달린다고 가정하면 한 번 충전에 512㎞를 달릴 수 있다.

판매가격은 기본 사양이 약 1억2천100만원, 풀옵션은 약 1억6천100만원이다. 테슬라코리아는 모델S 90D에 이어 모델S 75D와 100D를 추가로 출시한다. 이미 사전예약에 돌입했으며 인도 시점은 다음 달 말이 될 전망이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X와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도 내년 이후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