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때 이른 무더위…여름이 두려운 쪽방촌
입력 2017.06.20 (09:51) | 수정 2017.06.20 (09:59)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때 이른 무더위…여름이 두려운 쪽방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반도의 무더위는 점점 빨라지고 있지만,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더위 지원책은 기후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여름이 두려운 쪽방촌을 김수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6백여 개의 쪽방이 틈없이 이어진 서울 종로구 돈의동.

때이른 폭염주의보에 집집마다 모든 문이 열려있습니다.

방안 기온은 30도에 이르지만 바깥에 나가기도 어렵습니다.

<인터뷰> 박병우(서울 종로구) : "내가 환자이기 때문에 밖에를 못 나가요. 차라리 겨울 같으면 밖에 나가서 놀 수가 있는데요, 여름엔 아주 고역이에요."

인근의 또다른 쪽방촌.

반기호 씨는 바깥 그늘에서 더위를 피하다 식사를 할 때만 방으로 들어옵니다.

오후 한 시 현재 바깥의 기온은 29도, 방안의 기온은 31도로 바깥보다 2도나 높습니다.

정부는 취약계층에게 전기요금을 감면해주고 있지만 선풍기를 사용하는 쪽방촌엔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전국에 4만3천여 개의 무더위 쉼터도 운영하고 있지만, 주로 낮시간대만 운영됩니다.

<인터뷰> 김학순(서울 종로구) : "(또) 더울 때는 한 9시 정도(까지), 무더울 때는, 다른 때는 괜찮지만, 그렇게 해주셨으면 좋겠고…."

<인터뷰> 정순둘(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 "(독거 노인의 경우에는) 독거노인 지원센터에서 안전을 확인하게 되는데, 그런 폭염 때 정말 안전하신 지에 대한 확인도 필요할 것이라고 보입니다."

폭염이 잦았던 지난해 온열 질환자는 2천백여 명으로 1년새 두배 이상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때 이른 무더위…여름이 두려운 쪽방촌
    • 입력 2017.06.20 (09:51)
    • 수정 2017.06.20 (09:59)
    930뉴스
때 이른 무더위…여름이 두려운 쪽방촌
<앵커 멘트>

한반도의 무더위는 점점 빨라지고 있지만,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더위 지원책은 기후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여름이 두려운 쪽방촌을 김수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6백여 개의 쪽방이 틈없이 이어진 서울 종로구 돈의동.

때이른 폭염주의보에 집집마다 모든 문이 열려있습니다.

방안 기온은 30도에 이르지만 바깥에 나가기도 어렵습니다.

<인터뷰> 박병우(서울 종로구) : "내가 환자이기 때문에 밖에를 못 나가요. 차라리 겨울 같으면 밖에 나가서 놀 수가 있는데요, 여름엔 아주 고역이에요."

인근의 또다른 쪽방촌.

반기호 씨는 바깥 그늘에서 더위를 피하다 식사를 할 때만 방으로 들어옵니다.

오후 한 시 현재 바깥의 기온은 29도, 방안의 기온은 31도로 바깥보다 2도나 높습니다.

정부는 취약계층에게 전기요금을 감면해주고 있지만 선풍기를 사용하는 쪽방촌엔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전국에 4만3천여 개의 무더위 쉼터도 운영하고 있지만, 주로 낮시간대만 운영됩니다.

<인터뷰> 김학순(서울 종로구) : "(또) 더울 때는 한 9시 정도(까지), 무더울 때는, 다른 때는 괜찮지만, 그렇게 해주셨으면 좋겠고…."

<인터뷰> 정순둘(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 "(독거 노인의 경우에는) 독거노인 지원센터에서 안전을 확인하게 되는데, 그런 폭염 때 정말 안전하신 지에 대한 확인도 필요할 것이라고 보입니다."

폭염이 잦았던 지난해 온열 질환자는 2천백여 명으로 1년새 두배 이상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