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아기 코끼리를 구하라”…감동의 구출 작전
입력 2017.06.20 (09:54) | 수정 2017.06.20 (09:59)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아기 코끼리를 구하라”…감동의 구출 작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코끼리는 암컷끼리 무리생활을 하면서 새끼도 함께 기르는 '공동 육아'를 한다고 하는데요,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를 구하기 위해 엄마와 이모 코끼리가 펼친 감동적인 구출작전이 카메라에 생생히 담겼습니다.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외 방사장에서 한가롭게 놀던 아기 코끼리,

발이 미끄러지면서 순식간에 연못에 풍덩 빠졌습니다.

제 키보다 깊은 물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새끼의 모습에, 더 당황한 엄마 코끼리는 발만 동동 구르며 어찌할 바를 모릅니다.

바로 이때 재빨리 뛰어온 또 다른 코끼리,

엄마 코끼리를 연못 입구로 안내합니다.

수심이 얕은 곳을 따라 물속으로 첨벙첨벙 들어가더니, 아기 코끼리를 함께 데리고 무사히 물 밖으로 나옵니다.

보는 이를 놀라게 한 주인공은 지난해 태어난 '희망이'.

연못이 있는 방사장에 처음 나갔다가 호된 신고식을 치렀습니다.

13살 초보 엄마를 이끌고 노련하게 희망이를 구해낸 건 한집에 같이 사는 36살 이모 코끼리.

20여 년 전 먼저 새끼를 낳은 경험이 희망이를 키우고 지키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인터뷰> 김진수(서울대공원 사육사) : "코끼리는 모계 중심 사회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암컷들끼리 무리를 이뤄 생활을 하는데, 그중에서 나이가 가장 많고 경험이 가장 많은 코끼리가 그 무리의 대장이 됩니다."

그날의 아찔함을 바탕으로 이제는 수영도 곧잘 하는 희망이,

엄마와 이모 코끼리의 극진한 사랑 속에 이번 주말 첫 돌을 맞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아기 코끼리를 구하라”…감동의 구출 작전
    • 입력 2017.06.20 (09:54)
    • 수정 2017.06.20 (09:59)
    930뉴스
“아기 코끼리를 구하라”…감동의 구출 작전
<앵커 멘트>

코끼리는 암컷끼리 무리생활을 하면서 새끼도 함께 기르는 '공동 육아'를 한다고 하는데요,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를 구하기 위해 엄마와 이모 코끼리가 펼친 감동적인 구출작전이 카메라에 생생히 담겼습니다.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외 방사장에서 한가롭게 놀던 아기 코끼리,

발이 미끄러지면서 순식간에 연못에 풍덩 빠졌습니다.

제 키보다 깊은 물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새끼의 모습에, 더 당황한 엄마 코끼리는 발만 동동 구르며 어찌할 바를 모릅니다.

바로 이때 재빨리 뛰어온 또 다른 코끼리,

엄마 코끼리를 연못 입구로 안내합니다.

수심이 얕은 곳을 따라 물속으로 첨벙첨벙 들어가더니, 아기 코끼리를 함께 데리고 무사히 물 밖으로 나옵니다.

보는 이를 놀라게 한 주인공은 지난해 태어난 '희망이'.

연못이 있는 방사장에 처음 나갔다가 호된 신고식을 치렀습니다.

13살 초보 엄마를 이끌고 노련하게 희망이를 구해낸 건 한집에 같이 사는 36살 이모 코끼리.

20여 년 전 먼저 새끼를 낳은 경험이 희망이를 키우고 지키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인터뷰> 김진수(서울대공원 사육사) : "코끼리는 모계 중심 사회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암컷들끼리 무리를 이뤄 생활을 하는데, 그중에서 나이가 가장 많고 경험이 가장 많은 코끼리가 그 무리의 대장이 됩니다."

그날의 아찔함을 바탕으로 이제는 수영도 곧잘 하는 희망이,

엄마와 이모 코끼리의 극진한 사랑 속에 이번 주말 첫 돌을 맞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