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산은 ‘환영’ ‘충격’ 교차…한수원 “다음 달 공사 재개”
‘환영’ ‘충격’ 엇갈린 울산…한수원 “다음 달 공사 재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정부 권고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해당 지역에서는...
[고현장] 2% 부족한 보험사기 천태만상…‘개그맨이세요?’
[고현장] 2% 부족한 보험사기 천태만상…‘개그맨이세요?’
서울 수서경찰서는 최근 3개월간 사고 접수된 사례에서 차량 운전자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는 사건에 대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폭염’ 피닉스 방문 자제”…美 항공사 고객에 특별공지
입력 2017.06.20 (10:11) | 수정 2017.06.20 (10:20) 인터넷 뉴스
“‘폭염’ 피닉스 방문 자제”…美 항공사 고객에 특별공지
미국 아메리칸항공이 기록적인 폭염에 휩싸인 애리조나 주 피닉스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특별공지문을 냈다고 샬럿 옵서버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아메리칸항공은 고객에게 보내는 공지문을 통해 "오늘부터 사흘간 피닉스는 낮 최고기온 화씨 120도(섭씨 48.9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진다"면서 "피닉스 공항을 이용하려는 고객들은 여행 계획을 바꾸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기온이 치솟을 것이 예상되는 만큼 이 시간대에는 공항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피닉스 스카이 하버 공항도 낮 시간대 화물수송 작업을 사실상 중단했다.

실제로 애리조나 주 최대도시 피닉스의 19일 낮 최고기온은 화씨 118도(섭씨 47.8도)를 기록했다. 1990년 피닉스 스카이 하버 공항에서 측정된 미국 도시 지역 역대 최고기온인 화씨 122도(섭씨 50도)에 육박한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이번 주 중 피닉스 최고기온이 기상관측 사상 '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 “‘폭염’ 피닉스 방문 자제”…美 항공사 고객에 특별공지
    • 입력 2017.06.20 (10:11)
    • 수정 2017.06.20 (10:20)
    인터넷 뉴스
“‘폭염’ 피닉스 방문 자제”…美 항공사 고객에 특별공지
미국 아메리칸항공이 기록적인 폭염에 휩싸인 애리조나 주 피닉스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특별공지문을 냈다고 샬럿 옵서버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아메리칸항공은 고객에게 보내는 공지문을 통해 "오늘부터 사흘간 피닉스는 낮 최고기온 화씨 120도(섭씨 48.9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진다"면서 "피닉스 공항을 이용하려는 고객들은 여행 계획을 바꾸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기온이 치솟을 것이 예상되는 만큼 이 시간대에는 공항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피닉스 스카이 하버 공항도 낮 시간대 화물수송 작업을 사실상 중단했다.

실제로 애리조나 주 최대도시 피닉스의 19일 낮 최고기온은 화씨 118도(섭씨 47.8도)를 기록했다. 1990년 피닉스 스카이 하버 공항에서 측정된 미국 도시 지역 역대 최고기온인 화씨 122도(섭씨 50도)에 육박한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이번 주 중 피닉스 최고기온이 기상관측 사상 '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