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문 특보 발언 대단히 위험…특보 해촉해야” ISSUE
입력 2017.06.20 (10:39) | 수정 2017.06.20 (10:46)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문 특보 발언 대단히 위험…특보 해촉해야”
자유한국당은 20일(오늘)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할 경우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미국 전략무기 배치 등을 축소할 수 있다고 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이 "대단히 위험하고도 부적절하다"며 문 특보 해촉을 요구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특보의 발언은) 전세계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대처하기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그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한미간 이간질에 가까운 적전 균열이자 자해행위를 하는 격"이라며 "당장 특보에서 해촉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 권한대행은 "청와대는 겉으로는 문 특보 발언을 개인 견해라고 하고 엄중 경고했다고 하면서, 한편으로는 틀린 말도 아니라는 식으로 이중성을 보이는 것이 걱정스럽다"면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전형적인 치고 빠지기 전술, 짜고치는 전략이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칫하면 한미동맹 자체 균열을 넘어 파열을 부를 수 있다는 중차대한 문제를 이런식으로 가볍게 다룬다는 게 위험한 불장난처럼 보여 불안하다"면서 "한미정상회담에서 연내 사드 배치 완료와 북한 핵포기 정책 고수, 한미연합훈련 지속과 미국 전략자산 전개 훈련 계속 등 한미동맹의 핵심적 사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재확인하라"고 촉구했다.

윤영석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도 "문 특보의 발언은 북한 핵을 인정하는 발언으로, 대북 안보정책의 기본 틀인 북한 비핵화 정책을 무력화 하는 발언"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엄중 경고만 할 게 아니라, 당장 특보자리를 박탈하라"고 요구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로서 문정인 특보의 생각이 곧 문재인 대통령 생각이라고 봐도 무방한 상황인데, 청와대는 문 특보 발언을 진화하느라 외교력을 낭비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즉각 해촉해 논란거리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문 특보 발언 대단히 위험…특보 해촉해야”
    • 입력 2017.06.20 (10:39)
    • 수정 2017.06.20 (10:46)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문 특보 발언 대단히 위험…특보 해촉해야”
자유한국당은 20일(오늘)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할 경우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미국 전략무기 배치 등을 축소할 수 있다고 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이 "대단히 위험하고도 부적절하다"며 문 특보 해촉을 요구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특보의 발언은) 전세계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대처하기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그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한미간 이간질에 가까운 적전 균열이자 자해행위를 하는 격"이라며 "당장 특보에서 해촉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 권한대행은 "청와대는 겉으로는 문 특보 발언을 개인 견해라고 하고 엄중 경고했다고 하면서, 한편으로는 틀린 말도 아니라는 식으로 이중성을 보이는 것이 걱정스럽다"면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전형적인 치고 빠지기 전술, 짜고치는 전략이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칫하면 한미동맹 자체 균열을 넘어 파열을 부를 수 있다는 중차대한 문제를 이런식으로 가볍게 다룬다는 게 위험한 불장난처럼 보여 불안하다"면서 "한미정상회담에서 연내 사드 배치 완료와 북한 핵포기 정책 고수, 한미연합훈련 지속과 미국 전략자산 전개 훈련 계속 등 한미동맹의 핵심적 사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재확인하라"고 촉구했다.

윤영석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도 "문 특보의 발언은 북한 핵을 인정하는 발언으로, 대북 안보정책의 기본 틀인 북한 비핵화 정책을 무력화 하는 발언"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엄중 경고만 할 게 아니라, 당장 특보자리를 박탈하라"고 요구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로서 문정인 특보의 생각이 곧 문재인 대통령 생각이라고 봐도 무방한 상황인데, 청와대는 문 특보 발언을 진화하느라 외교력을 낭비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즉각 해촉해 논란거리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