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대통령, 故 웜비어 유족에 조전…“北 인권 존중 않은 것 개탄”
입력 2017.06.20 (10:42) | 수정 2017.06.20 (15:20)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故 웜비어 유족에 조전…“北 인권 존중 않은 것 개탄”
문재인 대통령은 20일(오늘)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故 오토 웜비어 군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유족들에게 조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고 웜 비어 군의 가족과 친지들에게 심심한 조의와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19일)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무엇보다 북한이 웜비어 군의 상태가 나빠진 즉시 가족들에게 사실을 알리고 최선의 치료를 받게 해야 할 인도적 의무를 제대로 이행했나 의문"이라고 밝혔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이 인류의 보편적 규범 가치인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건 개탄스럽다"며 "북한은 아직도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억류하고 있는데, 속히 이들이 가족들에게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文 대통령, 故 웜비어 유족에 조전…“北 인권 존중 않은 것 개탄”
    • 입력 2017.06.20 (10:42)
    • 수정 2017.06.20 (15:20)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故 웜비어 유족에 조전…“北 인권 존중 않은 것 개탄”
문재인 대통령은 20일(오늘)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故 오토 웜비어 군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유족들에게 조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고 웜 비어 군의 가족과 친지들에게 심심한 조의와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19일)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무엇보다 북한이 웜비어 군의 상태가 나빠진 즉시 가족들에게 사실을 알리고 최선의 치료를 받게 해야 할 인도적 의무를 제대로 이행했나 의문"이라고 밝혔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이 인류의 보편적 규범 가치인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건 개탄스럽다"며 "북한은 아직도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억류하고 있는데, 속히 이들이 가족들에게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