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출격…우리 군 F-15K와 연합훈련
입력 2017.06.20 (10:44) 수정 2017.06.20 (10:58) 인터넷 뉴스
美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출격…우리 군 F-15K와 연합훈련
미군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한반도에 출동해 우리 공군과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공군 관계자는 오늘(20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공군은 오늘 한반도 상공에서 미군 B-1B 2대와 연합훈련을 계획하고 있다"며 "우리 군 전력은 F15-K 2대가 출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B-1B 2대는 KADIZ 남단으로 들어와서 제주도 남방, 동해 쪽, 그리고 서쪽을 경유해 비행할 예정"이라며 "한반도 상공에서는 보통 한 2~3시간 정도 머무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B-1B 출격이 당초 계획된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한미연합훈련은 정례적인 정기 훈련의 일환으로 진행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하나로 '죽음의 백조'라고도 불리는 B-1B는, 최대속도 마하 1.2로 미국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하면 최대 2시간 30분 이내에 한반도 상공에 도착한다.

B-1B는 한 번의 출격으로 다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북한은 B-1B의 한반도 출격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B-1B는 지난달 29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불과 5시간 뒤에 동해 상공에 나타나 훈련을 했으며, 앞서 지난 달 1일에도 동해 상공에 비밀리에 출격해 연합훈련을 펼쳤다.
  • 美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출격…우리 군 F-15K와 연합훈련
    • 입력 2017.06.20 (10:44)
    • 수정 2017.06.20 (10:58)
    인터넷 뉴스
美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출격…우리 군 F-15K와 연합훈련
미군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한반도에 출동해 우리 공군과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공군 관계자는 오늘(20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공군은 오늘 한반도 상공에서 미군 B-1B 2대와 연합훈련을 계획하고 있다"며 "우리 군 전력은 F15-K 2대가 출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B-1B 2대는 KADIZ 남단으로 들어와서 제주도 남방, 동해 쪽, 그리고 서쪽을 경유해 비행할 예정"이라며 "한반도 상공에서는 보통 한 2~3시간 정도 머무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B-1B 출격이 당초 계획된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한미연합훈련은 정례적인 정기 훈련의 일환으로 진행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하나로 '죽음의 백조'라고도 불리는 B-1B는, 최대속도 마하 1.2로 미국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하면 최대 2시간 30분 이내에 한반도 상공에 도착한다.

B-1B는 한 번의 출격으로 다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북한은 B-1B의 한반도 출격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B-1B는 지난달 29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불과 5시간 뒤에 동해 상공에 나타나 훈련을 했으며, 앞서 지난 달 1일에도 동해 상공에 비밀리에 출격해 연합훈련을 펼쳤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