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바로가기 클릭] http://news.kbs.co.kr/special/stranger/index.html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동철 “정부·여당, 국민의당 제안 무시하면 국회파행 책임져야” ISSUE
입력 2017.06.20 (10:50) | 수정 2017.06.20 (10:58) 인터넷 뉴스
김동철 “정부·여당, 국민의당 제안 무시하면 국회파행 책임져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0일(오늘) "정부와 여당이 정상적인 국회 운영을 위한 국민의당의 합리적 제안을 계속해서 무시한다면, 그로 인한 국회 파행의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 참사는 묵과할 수 없는 엄중한 사안이다. 인사청문회를 더욱 철저히 하고 청와대의 인사시스템을 검증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자료 제출 요구나 증인 채택에 협조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있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에 뜻을 같이하고 응할 생각"이라며 "조국 민정수석이 운영위에 당연히 출석해 인사 참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 관례에 맞지 않는다며 조 수석 출석을 반대하는 것은 터무니없다. 야당 시절 민정수석 출석을 줄기차게 요구한 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와 똑같은 태도로 반대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인사 참사를 국회 운영위나 추경(추가경정예산)과 연계하는 것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반대 입장이다. 국정 공백을 하루빨리 끝내고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탈핵 시대를 선포한 데 대해 "안전기준 강화와 신재생 에너지 육성 방침은 환영하지만, 신규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전면중단은 우려한다. 이는 현실과 동떨어진 인기영합의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주무부처 장관이 임명되지 않는 상태에서 대통령이 정책을 쥐락펴락하는 것은 반드시 실패의 길로 간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부터 임명하고, 역할을 부여해 국민 공감을 이뤄가면서 중장기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는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장관이 없는 상태에서 무슨 특보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 사전조율도 없이 결론을 던지나. 당연히 오해가 생긴다. 그게 바로 문재인 정부의 아마추어리즘"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 특보에 대해 "용기있다"며 옹호발언을 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에 대해서는 "그런 식으로 옹호하면 과거 여당과 뭐가 달라지나"라고 말했다.
  • 김동철 “정부·여당, 국민의당 제안 무시하면 국회파행 책임져야”
    • 입력 2017.06.20 (10:50)
    • 수정 2017.06.20 (10:58)
    인터넷 뉴스
김동철 “정부·여당, 국민의당 제안 무시하면 국회파행 책임져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0일(오늘) "정부와 여당이 정상적인 국회 운영을 위한 국민의당의 합리적 제안을 계속해서 무시한다면, 그로 인한 국회 파행의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 참사는 묵과할 수 없는 엄중한 사안이다. 인사청문회를 더욱 철저히 하고 청와대의 인사시스템을 검증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자료 제출 요구나 증인 채택에 협조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있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에 뜻을 같이하고 응할 생각"이라며 "조국 민정수석이 운영위에 당연히 출석해 인사 참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 관례에 맞지 않는다며 조 수석 출석을 반대하는 것은 터무니없다. 야당 시절 민정수석 출석을 줄기차게 요구한 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와 똑같은 태도로 반대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인사 참사를 국회 운영위나 추경(추가경정예산)과 연계하는 것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반대 입장이다. 국정 공백을 하루빨리 끝내고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탈핵 시대를 선포한 데 대해 "안전기준 강화와 신재생 에너지 육성 방침은 환영하지만, 신규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전면중단은 우려한다. 이는 현실과 동떨어진 인기영합의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주무부처 장관이 임명되지 않는 상태에서 대통령이 정책을 쥐락펴락하는 것은 반드시 실패의 길로 간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부터 임명하고, 역할을 부여해 국민 공감을 이뤄가면서 중장기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는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장관이 없는 상태에서 무슨 특보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 사전조율도 없이 결론을 던지나. 당연히 오해가 생긴다. 그게 바로 문재인 정부의 아마추어리즘"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 특보에 대해 "용기있다"며 옹호발언을 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에 대해서는 "그런 식으로 옹호하면 과거 여당과 뭐가 달라지나"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