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이 온다
입력 2017.06.20 (10:51) TV특종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이 온다
스파이더맨이 다시 한국 영화관에 거미줄을 친다. 올 여름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원제: Spider-Man: Homecoming)이 강렬한 액션을 예고하는 와이드 액션 포스터를 공개하며 개봉을 준비 중이다.

오는 7월 5일 개봉 예정인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스파이더맨/피터 파커’(톰 홀랜드)와 ‘아이언맨/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벌처’(마이클 키튼)의 스펙터클한 액션을 예고하는 와이드 액션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아이언맨’에게 발탁되어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친 ‘피터 파커’가 어벤져스를 꿈꾸다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쳐’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에 공개된 와이드 액션 포스터는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답게 역동적이고 강렬한 비주얼을 담아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아이언맨’이 제작해준 최첨단 수트를 착용한 후 업그레이드 된 ‘스파이더맨’의 더욱 날렵한 고공 액션은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스파이더맨’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거대한 날개가 달린 수트를 착용하고 엄청난 무기로 ‘스파이더맨’을 겨냥하고 있는 빌런 ‘벌처’가 자리잡고 있다. 특히 이번 작품에 등장하는 ‘스파이더맨’ 시리즈 사상 최악의 적 ‘벌처’는 어벤져스 뉴욕 사건 이후 버려진 외계 물질로 제작된 강력한 무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스파이더맨’과 ‘벌처’ 이 두 인물 사이에서 얼마나 치열한 액션이 탄생했을지 이목을 끈다.

여기에 ‘스파이더맨’ 뒤로 ‘아이언맨’이 등장하면서 이번 작품 속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의 흥미로운 관계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 세 명의 인물 뒤로 어벤져스 타워가 등장하면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arvel Cinematic Universe, MCU)로 본격 귀환한 ‘스파이더맨’의 탄생을 예고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비주얼의 와이드 액션 포스터 공개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는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오는 7월 5일 개봉 예정이다.



한편, <스파이더맨:홈커밍>의 한국개봉에 앞서 주연배우 톰 홀랜드와 존 왓츠 감독이 한국을 찾는다. 두 사람은 7월 2일 레드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3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이 온다
    • 입력 2017.06.20 (10:51)
    TV특종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이 온다
스파이더맨이 다시 한국 영화관에 거미줄을 친다. 올 여름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원제: Spider-Man: Homecoming)이 강렬한 액션을 예고하는 와이드 액션 포스터를 공개하며 개봉을 준비 중이다.

오는 7월 5일 개봉 예정인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스파이더맨/피터 파커’(톰 홀랜드)와 ‘아이언맨/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벌처’(마이클 키튼)의 스펙터클한 액션을 예고하는 와이드 액션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아이언맨’에게 발탁되어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친 ‘피터 파커’가 어벤져스를 꿈꾸다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쳐’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에 공개된 와이드 액션 포스터는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답게 역동적이고 강렬한 비주얼을 담아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아이언맨’이 제작해준 최첨단 수트를 착용한 후 업그레이드 된 ‘스파이더맨’의 더욱 날렵한 고공 액션은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스파이더맨’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거대한 날개가 달린 수트를 착용하고 엄청난 무기로 ‘스파이더맨’을 겨냥하고 있는 빌런 ‘벌처’가 자리잡고 있다. 특히 이번 작품에 등장하는 ‘스파이더맨’ 시리즈 사상 최악의 적 ‘벌처’는 어벤져스 뉴욕 사건 이후 버려진 외계 물질로 제작된 강력한 무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스파이더맨’과 ‘벌처’ 이 두 인물 사이에서 얼마나 치열한 액션이 탄생했을지 이목을 끈다.

여기에 ‘스파이더맨’ 뒤로 ‘아이언맨’이 등장하면서 이번 작품 속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의 흥미로운 관계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 세 명의 인물 뒤로 어벤져스 타워가 등장하면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arvel Cinematic Universe, MCU)로 본격 귀환한 ‘스파이더맨’의 탄생을 예고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비주얼의 와이드 액션 포스터 공개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는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오는 7월 5일 개봉 예정이다.



한편, <스파이더맨:홈커밍>의 한국개봉에 앞서 주연배우 톰 홀랜드와 존 왓츠 감독이 한국을 찾는다. 두 사람은 7월 2일 레드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3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