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권 분실신고 즉시 효력상실…여권법 개정안 모레 발효
입력 2017.06.20 (11:07) | 수정 2017.06.20 (11:09) 인터넷 뉴스
여권 분실신고 즉시 효력상실…여권법 개정안 모레 발효
앞으로 여권 분실 신고를 하면 그 즉시 효력이 상실돼 분실 여권을 되찾은 경우라도 다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외교부는 여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22일(모레)부터 발효됨에 따라 분실 여권의 효력 상실 시점이 현행 '재발급을 신청했을 때부터'에서 '분실을 신고했을 때'로 변경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개정으로 분실신고 시점과 효력상실 시점이 같아져 앞으로는 분실여권 정보를 인터폴 등의 국제기구와 신속히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분실 여권이 본인도 모르게 위변조되거나 국제범죄조직에 악용될 소지가 사전 차단돼 우리 여권의 국제 신뢰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여권 분실신고 즉시 효력상실…여권법 개정안 모레 발효
    • 입력 2017.06.20 (11:07)
    • 수정 2017.06.20 (11:09)
    인터넷 뉴스
여권 분실신고 즉시 효력상실…여권법 개정안 모레 발효
앞으로 여권 분실 신고를 하면 그 즉시 효력이 상실돼 분실 여권을 되찾은 경우라도 다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외교부는 여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22일(모레)부터 발효됨에 따라 분실 여권의 효력 상실 시점이 현행 '재발급을 신청했을 때부터'에서 '분실을 신고했을 때'로 변경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개정으로 분실신고 시점과 효력상실 시점이 같아져 앞으로는 분실여권 정보를 인터폴 등의 국제기구와 신속히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분실 여권이 본인도 모르게 위변조되거나 국제범죄조직에 악용될 소지가 사전 차단돼 우리 여권의 국제 신뢰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