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정치도 경제도 냉랭…삭막한 한중수교 25주년
정치도 경제도 냉랭…삭막한 한중수교 25주년
23일 저녁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하는 리셉션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중국에서는 현직 주요 인사가...
[취재후] 합의는 했지만…대체 버스차고지 없어 ‘불씨’ 여전
합의는 했지만…대체 버스차고지 없어 ‘불씨’ 여전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막아야 합니다."어제(23일) 오전 서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첫 인사추천위 개최…새 정부 인사 본 궤도 ISSUE
입력 2017.06.20 (11:16) | 수정 2017.06.20 (11:19) 인터넷 뉴스
靑 첫 인사추천위 개최…새 정부 인사 본 궤도
청와대가 20일(오늘) 오후 새 정부 출범 후 첫 인사추천위원회를 개최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주재로 첫 인사추천위원회가 열린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인사추천위원회는 노무현 정부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 도입한 인사 추천과 검증 시스템으로 새 정부는 인수위 없이 출발하면서 인사추천위를 제대로 가동하지 못했다.

인사추천위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조현옥 인사수석이 간사를 맡게 되며, 정책실장, 안보실장, 정무수석, 민정수석, 국민소통수석, 국정상황실장이 고정구성원으로 참여하고, 인사 검증 후보자의 상대방에 해당하는 담당 수석비서관이 사안에 따라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인사추천위는 인사·민정수석실에서 제출한 5∼6배수 명단을 심사해 후보자를 3배수 정도로 압축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공석으로 남아있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이미 인사추천위 심사 단계를 넘어 정밀검증에 들어갔기 때문에 인사추천위원에서 인선 여부를 다루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법무부 장관의 경우 안경환 전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이후 추천 단계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는 만큼, 인사추천위에서 심사를 진행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 靑 첫 인사추천위 개최…새 정부 인사 본 궤도
    • 입력 2017.06.20 (11:16)
    • 수정 2017.06.20 (11:19)
    인터넷 뉴스
靑 첫 인사추천위 개최…새 정부 인사 본 궤도
청와대가 20일(오늘) 오후 새 정부 출범 후 첫 인사추천위원회를 개최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주재로 첫 인사추천위원회가 열린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인사추천위원회는 노무현 정부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 도입한 인사 추천과 검증 시스템으로 새 정부는 인수위 없이 출발하면서 인사추천위를 제대로 가동하지 못했다.

인사추천위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조현옥 인사수석이 간사를 맡게 되며, 정책실장, 안보실장, 정무수석, 민정수석, 국민소통수석, 국정상황실장이 고정구성원으로 참여하고, 인사 검증 후보자의 상대방에 해당하는 담당 수석비서관이 사안에 따라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인사추천위는 인사·민정수석실에서 제출한 5∼6배수 명단을 심사해 후보자를 3배수 정도로 압축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공석으로 남아있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이미 인사추천위 심사 단계를 넘어 정밀검증에 들어갔기 때문에 인사추천위원에서 인선 여부를 다루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법무부 장관의 경우 안경환 전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이후 추천 단계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는 만큼, 인사추천위에서 심사를 진행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