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입력 2017.06.20 (11:2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한 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 특히 최근엔 50대 이하의 젊은 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치료 후 생존율이 70%로 높아졌지만 완치가 돼도 이들 앞에는 또 다른 벽이 버티고 있다. 새로운 일을 구하려고 해도 '암 환자'라는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터로의 복귀가 힘들다. 치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우리의 암 환자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다.

암 생존자들의 사회 복귀를 도울 방안은 없는지 '취재파일 K'가 취재했다.

[연관 기사] 편견과 차별에 운다
  •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 입력 2017.06.20 (11:29)
    인터넷 뉴스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한 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 특히 최근엔 50대 이하의 젊은 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치료 후 생존율이 70%로 높아졌지만 완치가 돼도 이들 앞에는 또 다른 벽이 버티고 있다. 새로운 일을 구하려고 해도 '암 환자'라는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터로의 복귀가 힘들다. 치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우리의 암 환자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다.

암 생존자들의 사회 복귀를 도울 방안은 없는지 '취재파일 K'가 취재했다.

[연관 기사] 편견과 차별에 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