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입력 2017.06.20 (11:2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한 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 특히 최근엔 50대 이하의 젊은 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치료 후 생존율이 70%로 높아졌지만 완치가 돼도 이들 앞에는 또 다른 벽이 버티고 있다. 새로운 일을 구하려고 해도 '암 환자'라는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터로의 복귀가 힘들다. 치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우리의 암 환자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다.

암 생존자들의 사회 복귀를 도울 방안은 없는지 '취재파일 K'가 취재했다.

[연관 기사] 편견과 차별에 운다
  •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 입력 2017.06.20 (11:29)
    인터넷 뉴스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한 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 특히 최근엔 50대 이하의 젊은 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치료 후 생존율이 70%로 높아졌지만 완치가 돼도 이들 앞에는 또 다른 벽이 버티고 있다. 새로운 일을 구하려고 해도 '암 환자'라는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터로의 복귀가 힘들다. 치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우리의 암 환자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다.

암 생존자들의 사회 복귀를 도울 방안은 없는지 '취재파일 K'가 취재했다.

[연관 기사] 편견과 차별에 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