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입력 2017.06.20 (11:2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한 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 특히 최근엔 50대 이하의 젊은 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치료 후 생존율이 70%로 높아졌지만 완치가 돼도 이들 앞에는 또 다른 벽이 버티고 있다. 새로운 일을 구하려고 해도 '암 환자'라는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터로의 복귀가 힘들다. 치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우리의 암 환자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다.

암 생존자들의 사회 복귀를 도울 방안은 없는지 '취재파일 K'가 취재했다.

[연관 기사] 편견과 차별에 운다
  •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 입력 2017.06.20 (11:29)
    인터넷 뉴스
[취재파일K] “편견·차별에 두 번 울어요”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한 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 특히 최근엔 50대 이하의 젊은 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치료 후 생존율이 70%로 높아졌지만 완치가 돼도 이들 앞에는 또 다른 벽이 버티고 있다. 새로운 일을 구하려고 해도 '암 환자'라는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터로의 복귀가 힘들다. 치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던 우리의 암 환자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다.

암 생존자들의 사회 복귀를 도울 방안은 없는지 '취재파일 K'가 취재했다.

[연관 기사] 편견과 차별에 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