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YG, 타 기획사 신인들 품고 자체 ‘프듀’ 제작…올가을 론칭
입력 2017.06.20 (11:31) 연합뉴스
YG, 타 기획사 신인들 품고 자체 ‘프듀’ 제작…올가을 론칭
YG엔터테인먼트 버전 '프로듀스101'을 이르면 올 가을 볼 수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프로듀스101'을 처음 기획한 한동철 PD와 손잡고 타 기획사 소속의 신인그룹들과 컬래버레이션하는 프로그램을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에는 YG 소속 아티스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도 할 수 있고, 특히 SBS TV 'K팝스타'가 종영했기 때문에 양현석 대표도 직접 나설 수 있다는 게 YG 측 설명이다.

YG 측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갖고 준비 중"이라며 "특히 한동철 PD는 '프로듀스101'뿐만 아니라 '쇼미더머니'도 연출했기에 신개념 오디션 프로가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YG의 오디션 및 서바이벌 프로그램 제작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YG표 프로듀스101' 뿐만 아니라 올가을부터 소속 연습생이 출연할 서바이벌 프로그램도 선보이겠다는 게 목표다.

YG 측 관계자는 "30여 명의 소속 남자 연습생들로 팀을 구성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도 제작할 것"이라며 "'K팝스타' 시즌2에서 준우승했던 방예담도 참가자 중 한 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블핑(블랙핑크)TV', '위너TV', '아이콘TV' 등 소속 가수들을 주인공으로 한 자체 프로그램들을 제작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YG는 프로그램 제작에 집중하기 위해 지난주부터 서울 상암동에 영상편집실과 회의실을 갖춘 대규모 사무실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 YG, 타 기획사 신인들 품고 자체 ‘프듀’ 제작…올가을 론칭
    • 입력 2017.06.20 (11:31)
    연합뉴스
YG, 타 기획사 신인들 품고 자체 ‘프듀’ 제작…올가을 론칭
YG엔터테인먼트 버전 '프로듀스101'을 이르면 올 가을 볼 수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프로듀스101'을 처음 기획한 한동철 PD와 손잡고 타 기획사 소속의 신인그룹들과 컬래버레이션하는 프로그램을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에는 YG 소속 아티스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도 할 수 있고, 특히 SBS TV 'K팝스타'가 종영했기 때문에 양현석 대표도 직접 나설 수 있다는 게 YG 측 설명이다.

YG 측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갖고 준비 중"이라며 "특히 한동철 PD는 '프로듀스101'뿐만 아니라 '쇼미더머니'도 연출했기에 신개념 오디션 프로가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YG의 오디션 및 서바이벌 프로그램 제작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YG표 프로듀스101' 뿐만 아니라 올가을부터 소속 연습생이 출연할 서바이벌 프로그램도 선보이겠다는 게 목표다.

YG 측 관계자는 "30여 명의 소속 남자 연습생들로 팀을 구성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도 제작할 것"이라며 "'K팝스타' 시즌2에서 준우승했던 방예담도 참가자 중 한 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블핑(블랙핑크)TV', '위너TV', '아이콘TV' 등 소속 가수들을 주인공으로 한 자체 프로그램들을 제작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YG는 프로그램 제작에 집중하기 위해 지난주부터 서울 상암동에 영상편집실과 회의실을 갖춘 대규모 사무실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