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5~7년차 중고차가 가장 많이 팔린다”
입력 2017.06.20 (11:36) | 수정 2017.06.20 (11:38) 인터넷 뉴스
“5~7년차 중고차가 가장 많이 팔린다”
5~7년 된 중고차가 가장 매물로 많이 나온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0일 중고차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 '홈엔카 내차팔기' 서비스를 이용해 차를 판 소비자 2천156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출고된 지 5~7년 사이(연식 2010~2012년) 차량의 비중이 34%로 가장 컸다.

이어 제조사의 평균 보증기간 3년을 넘지 않은 차가 25%, 10년 이상 된 노후 차가 14%를 차지했다.

차종별로는 준중형차(22%)가 가장 많이 팔렸고, 중형차(19%)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17%), 경차(14%), 대형차(13%)가 뒤를 이었다.
  • “5~7년차 중고차가 가장 많이 팔린다”
    • 입력 2017.06.20 (11:36)
    • 수정 2017.06.20 (11:38)
    인터넷 뉴스
“5~7년차 중고차가 가장 많이 팔린다”
5~7년 된 중고차가 가장 매물로 많이 나온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0일 중고차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 '홈엔카 내차팔기' 서비스를 이용해 차를 판 소비자 2천156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출고된 지 5~7년 사이(연식 2010~2012년) 차량의 비중이 34%로 가장 컸다.

이어 제조사의 평균 보증기간 3년을 넘지 않은 차가 25%, 10년 이상 된 노후 차가 14%를 차지했다.

차종별로는 준중형차(22%)가 가장 많이 팔렸고, 중형차(19%)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17%), 경차(14%), 대형차(13%)가 뒤를 이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