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세계 최대 관광 도시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또다시 차량을 이용한 테러가...
[뉴스픽] 우리집 달걀은 괜찮을까?…바로 확인해보세요
우리집 달걀은 괜찮을까?…바로 확인해보세요
살충제 달걀 '부적합' 농장 49곳은?소비자들이 궁금한 건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의 달걀 정보다. 농장명과 지역, 검출된 살충제 성분, 달걀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우택 “추경 위한 7월 국회 소집에 응할 수 없어”
입력 2017.06.20 (11:42) | 수정 2017.06.20 (11:53) 인터넷 뉴스
정우택 “추경 위한 7월 국회 소집에 응할 수 없어”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20일(오늘) "여당이 추가경정 예산안을 위해 7월 국회를 소집하려 한다면 이런 식의 국회 소집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재 방식대로라면 7월이 아니라 8, 9월 국회가 돼도 (추경을) 승인해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정부·여당은 법적 요건에도 맞지 않고 미래 세대에게 가공할 부담을 안겨 줄 공무원을 늘리기 위한 추경을 거두고 실질적인 경제 활성화 예산안을 다시 짜서 제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독주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야당 의원들의 한·미 정상회담 동행을 요청하는 것은 대통령의 미국 행차에 들러리 서라는 이야기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 분야 초당적 협력은 국회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진정성이 전제돼야 가능하다"며 "청문회를 시간 낭비 흠집 내기로, 나아가 참고과정이라 말하는 대통령에게 어떻게 초당적 협력이 가능한가"라고 반문했다.

국회 운영위원회와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과 부실 검증을 따지기 위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출석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미동맹의 균열상을 다루기 위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출석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 난맥상과 검증 부실, 한미동맹 사이의 파열음에 대해 진정으로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면 이 책임자들의 국회 출석과 국회 보고를 반드시 승인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 출석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이 노무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으로 재직할때 운영위 출석 전례가 있는 만큼 적극적 협조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독주, 협치 파국, 인사실패, 안보불안, 한미동맹 파열 등에 대해 국회에서 강력한 원내투쟁을 벌여 나가겠다"며 "앞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 더 엄정한 검증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정 권한대행은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운영위만 가동하고 나머지 상임위는 저희들이 참석하지 않는걸로 정했다"고 밝혔다.
  • 정우택 “추경 위한 7월 국회 소집에 응할 수 없어”
    • 입력 2017.06.20 (11:42)
    • 수정 2017.06.20 (11:53)
    인터넷 뉴스
정우택 “추경 위한 7월 국회 소집에 응할 수 없어”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20일(오늘) "여당이 추가경정 예산안을 위해 7월 국회를 소집하려 한다면 이런 식의 국회 소집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재 방식대로라면 7월이 아니라 8, 9월 국회가 돼도 (추경을) 승인해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정부·여당은 법적 요건에도 맞지 않고 미래 세대에게 가공할 부담을 안겨 줄 공무원을 늘리기 위한 추경을 거두고 실질적인 경제 활성화 예산안을 다시 짜서 제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독주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야당 의원들의 한·미 정상회담 동행을 요청하는 것은 대통령의 미국 행차에 들러리 서라는 이야기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 분야 초당적 협력은 국회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진정성이 전제돼야 가능하다"며 "청문회를 시간 낭비 흠집 내기로, 나아가 참고과정이라 말하는 대통령에게 어떻게 초당적 협력이 가능한가"라고 반문했다.

국회 운영위원회와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과 부실 검증을 따지기 위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출석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미동맹의 균열상을 다루기 위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출석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 난맥상과 검증 부실, 한미동맹 사이의 파열음에 대해 진정으로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면 이 책임자들의 국회 출석과 국회 보고를 반드시 승인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 출석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이 노무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으로 재직할때 운영위 출석 전례가 있는 만큼 적극적 협조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독주, 협치 파국, 인사실패, 안보불안, 한미동맹 파열 등에 대해 국회에서 강력한 원내투쟁을 벌여 나가겠다"며 "앞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 더 엄정한 검증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정 권한대행은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운영위만 가동하고 나머지 상임위는 저희들이 참석하지 않는걸로 정했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