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입력 2017.06.20 (11:48) | 수정 2017.06.20 (11:52) 인터넷 뉴스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은 20일(오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취임 후 행보에 대해 "지금까지 잘하고 계신다고 본다. 기대가 크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해 "(김 위원장이) 있는 법을 제대로 지키게 하고 철저하게 단속하는 것을 보면서 '잘 가겠구나'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 재벌 총수들이나 기업들이 상당히 긴장하고 있을 것 같다"며 "김상조라는 인물만으로도 내심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은) 장하성이라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하필 커플링이 돼 있지 않으냐"며 "(재벌이) 늘 보면 국민이 깜박 속을 만한 전략으로 잘 피해왔는데, 이번에는 두 사람을 참 피해가기 어렵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또, "순환출자 구조를 금지하겠다고 많은 사람이 공약했지만 시도된 적조차 없다"며 "이걸 과연 할 수 있느냐, 이것이 김상조 호(號)를 보는 일종의 리트머스 시험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취임 초기 '너무 잘해서 무섭다'고 평가했지만 "지금은 좀 걱정되는 부분들이 많이 나왔다. 많이 달라졌다"면서도 "국민이 사상 유례를 볼 수 없을 만큼 굉장히 관대하고 기대도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야당 일부에서 제기되는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에 대해 "보이콧보다 더 좋은 방법은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이라며 "철저히 검증해서 무슨 문제가 있는지 낱낱이 알리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 입력 2017.06.20 (11:48)
    • 수정 2017.06.20 (11:52)
    인터넷 뉴스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은 20일(오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취임 후 행보에 대해 "지금까지 잘하고 계신다고 본다. 기대가 크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해 "(김 위원장이) 있는 법을 제대로 지키게 하고 철저하게 단속하는 것을 보면서 '잘 가겠구나'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 재벌 총수들이나 기업들이 상당히 긴장하고 있을 것 같다"며 "김상조라는 인물만으로도 내심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은) 장하성이라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하필 커플링이 돼 있지 않으냐"며 "(재벌이) 늘 보면 국민이 깜박 속을 만한 전략으로 잘 피해왔는데, 이번에는 두 사람을 참 피해가기 어렵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또, "순환출자 구조를 금지하겠다고 많은 사람이 공약했지만 시도된 적조차 없다"며 "이걸 과연 할 수 있느냐, 이것이 김상조 호(號)를 보는 일종의 리트머스 시험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취임 초기 '너무 잘해서 무섭다'고 평가했지만 "지금은 좀 걱정되는 부분들이 많이 나왔다. 많이 달라졌다"면서도 "국민이 사상 유례를 볼 수 없을 만큼 굉장히 관대하고 기대도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야당 일부에서 제기되는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에 대해 "보이콧보다 더 좋은 방법은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이라며 "철저히 검증해서 무슨 문제가 있는지 낱낱이 알리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