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이번 비는 짧은 시간 동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통해 비구름의 이동 모습을 확인해볼까요? 아침 북한에서...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자신의 발언이 왜곡, 편집됐고, 유도 질문의 함정에 빠졌다." 수해 속 외유논란에 국민 비하 발언의 당사자인 김학철 의원은 귀국 직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입력 2017.06.20 (11:48) | 수정 2017.06.20 (11:52) 인터넷 뉴스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은 20일(오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취임 후 행보에 대해 "지금까지 잘하고 계신다고 본다. 기대가 크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해 "(김 위원장이) 있는 법을 제대로 지키게 하고 철저하게 단속하는 것을 보면서 '잘 가겠구나'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 재벌 총수들이나 기업들이 상당히 긴장하고 있을 것 같다"며 "김상조라는 인물만으로도 내심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은) 장하성이라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하필 커플링이 돼 있지 않으냐"며 "(재벌이) 늘 보면 국민이 깜박 속을 만한 전략으로 잘 피해왔는데, 이번에는 두 사람을 참 피해가기 어렵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또, "순환출자 구조를 금지하겠다고 많은 사람이 공약했지만 시도된 적조차 없다"며 "이걸 과연 할 수 있느냐, 이것이 김상조 호(號)를 보는 일종의 리트머스 시험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취임 초기 '너무 잘해서 무섭다'고 평가했지만 "지금은 좀 걱정되는 부분들이 많이 나왔다. 많이 달라졌다"면서도 "국민이 사상 유례를 볼 수 없을 만큼 굉장히 관대하고 기대도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야당 일부에서 제기되는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에 대해 "보이콧보다 더 좋은 방법은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이라며 "철저히 검증해서 무슨 문제가 있는지 낱낱이 알리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 입력 2017.06.20 (11:48)
    • 수정 2017.06.20 (11:52)
    인터넷 뉴스
이혜훈 “김상조 잘하고 있다…잘 가겠구나 생각”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은 20일(오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취임 후 행보에 대해 "지금까지 잘하고 계신다고 본다. 기대가 크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해 "(김 위원장이) 있는 법을 제대로 지키게 하고 철저하게 단속하는 것을 보면서 '잘 가겠구나'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 재벌 총수들이나 기업들이 상당히 긴장하고 있을 것 같다"며 "김상조라는 인물만으로도 내심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은) 장하성이라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하필 커플링이 돼 있지 않으냐"며 "(재벌이) 늘 보면 국민이 깜박 속을 만한 전략으로 잘 피해왔는데, 이번에는 두 사람을 참 피해가기 어렵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또, "순환출자 구조를 금지하겠다고 많은 사람이 공약했지만 시도된 적조차 없다"며 "이걸 과연 할 수 있느냐, 이것이 김상조 호(號)를 보는 일종의 리트머스 시험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취임 초기 '너무 잘해서 무섭다'고 평가했지만 "지금은 좀 걱정되는 부분들이 많이 나왔다. 많이 달라졌다"면서도 "국민이 사상 유례를 볼 수 없을 만큼 굉장히 관대하고 기대도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야당 일부에서 제기되는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에 대해 "보이콧보다 더 좋은 방법은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이라며 "철저히 검증해서 무슨 문제가 있는지 낱낱이 알리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