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뉴스12 헤드라인]
입력 2017.06.20 (11:59) | 수정 2017.06.20 (12:2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12 헤드라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北 억류’ 웜비어 사망…여론 악화

북에 17개월동안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오늘 새벽 숨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을 강력히 규탄했고, 미국내 여론도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靑 참모진, 인사 책임”…“정치 공세”

야 3당이 오늘 청와대 참모진을 출석시켜 인사 책임을 묻겠다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은 참모진 출석은 전례가 없다며 야당의 일방적인 개최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폭염·오존 주의…산불 경보 상향

대부분 내륙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폭염이 이어지고 오후에는 오존 농도가 높아지겠습니다. 건조한 날씨 때문에 산림청은 산불위기 경보를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수족구병, 한 달 만에 3배 증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손, 발 그리고 입안에 물집이 잡히는 수족구 병 환자가 전국에서 한달새 3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에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뉴스12 헤드라인]
    • 입력 2017.06.20 (11:59)
    • 수정 2017.06.20 (12:21)
    뉴스 12
[뉴스12 헤드라인]
‘北 억류’ 웜비어 사망…여론 악화

북에 17개월동안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오늘 새벽 숨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을 강력히 규탄했고, 미국내 여론도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靑 참모진, 인사 책임”…“정치 공세”

야 3당이 오늘 청와대 참모진을 출석시켜 인사 책임을 묻겠다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은 참모진 출석은 전례가 없다며 야당의 일방적인 개최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폭염·오존 주의…산불 경보 상향

대부분 내륙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폭염이 이어지고 오후에는 오존 농도가 높아지겠습니다. 건조한 날씨 때문에 산림청은 산불위기 경보를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수족구병, 한 달 만에 3배 증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손, 발 그리고 입안에 물집이 잡히는 수족구 병 환자가 전국에서 한달새 3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에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