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전 대통령 재판서 “경례” 외친 방청객 첫 입장 금지 ISSUE
입력 2017.06.20 (12:11) | 수정 2017.06.20 (13:11) 인터넷 뉴스
박 전 대통령 재판서 “경례” 외친 방청객 첫 입장 금지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이 열리는 법정에서 소란을 피운 남성에게 재판 시작 이후 처음으로 법정 입장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0일) 열린 재판에서 한 중년 남성은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들어서자 "대통령님께 경례"라고 외쳤다.

재판장이 "소리친 분 일어나시라"고 하자 남성은 "대통령계 경례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재판장은 "재판 심리를 방해하고 질서 유지에 어긋날 수 있다고 판단되니 더 이상 방청을 허락할 수 없다"며 "앞으로 입정도 금지한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법정에서 나가면서 "대한민국 만세다. 애국국민 만세다. 민족의 혼을 지켜야 합니다"라고 소리쳤다.

재판장은 "이 사건은 국민의 관심이 많은 중요 사건인 만큼 재판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게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방청객이 큰 소리를 내면 심리에 많은 방해가 된다. 그런 경우 입정이 영원히 금지되고 구치소에 감치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 재판이 열릴 때마다 법정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로 추정되는 20여 명이 방청을 하고 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들어오고 나갈 때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힘내세요"라고 외치거나 예의를 갖춘다며 자리에서 일어서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법원에서는 경위 숫자를 늘리는 등 방청객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 앞선 재판에서는 한 여성이 재판 내용을 녹음하다가 적발돼 퇴정을 당하기도 했다.
  • 박 전 대통령 재판서 “경례” 외친 방청객 첫 입장 금지
    • 입력 2017.06.20 (12:11)
    • 수정 2017.06.20 (13:11)
    인터넷 뉴스
박 전 대통령 재판서 “경례” 외친 방청객 첫 입장 금지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이 열리는 법정에서 소란을 피운 남성에게 재판 시작 이후 처음으로 법정 입장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0일) 열린 재판에서 한 중년 남성은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들어서자 "대통령님께 경례"라고 외쳤다.

재판장이 "소리친 분 일어나시라"고 하자 남성은 "대통령계 경례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재판장은 "재판 심리를 방해하고 질서 유지에 어긋날 수 있다고 판단되니 더 이상 방청을 허락할 수 없다"며 "앞으로 입정도 금지한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법정에서 나가면서 "대한민국 만세다. 애국국민 만세다. 민족의 혼을 지켜야 합니다"라고 소리쳤다.

재판장은 "이 사건은 국민의 관심이 많은 중요 사건인 만큼 재판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게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방청객이 큰 소리를 내면 심리에 많은 방해가 된다. 그런 경우 입정이 영원히 금지되고 구치소에 감치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 재판이 열릴 때마다 법정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로 추정되는 20여 명이 방청을 하고 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들어오고 나갈 때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힘내세요"라고 외치거나 예의를 갖춘다며 자리에서 일어서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법원에서는 경위 숫자를 늘리는 등 방청객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 앞선 재판에서는 한 여성이 재판 내용을 녹음하다가 적발돼 퇴정을 당하기도 했다.
뉴스플러스
정지